기사최종편집일 2020-03-31 07: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어쩌다 가족' 오현경 "코믹 연기, 어려운 시기 희망·즐거움 주고 싶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3.25 14:24 / 기사수정 2020.03.25 15:2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오현경이 '어쩌다 가족'을 통해 코믹을 비롯한 다채로운 얼굴을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25일 오후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TV조선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창동 감독과 배우 성동일, 진희경, 김광규, 오현경, 서지석, 이본, 권은빈, 여원이 참석했다.

'어쩌다 가족'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함께 사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드라마.

오현경은 스스로의 능력으로 성공한 커리어 우먼이자 대창집 사장님으로 등장한다. 겉으로는 도도한 냉미녀로 보이지만, 사실 오랜 기간 솔로로 지내 사무치게 외로움을 타는 외강내유의 반전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오현경은 "오랜만의 코미디 도전이다"라는 말에 "이전에도 코미디 장르를 해 본 적은 있다. 요즘 사람들이 희망과 즐거움을 어디서 찾아야 할지 목말라하지 않나. 그러던 차에 시트콤 드라마를 한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드라마를 통해서 저 역시도 연기자로서 즐겁고 싶고, 사람들에게도 소소하게나마 잠시 쉬어가면서 웃을 수 있는 시간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드라마의 중심을 잡고 있는 성동일을 포함, 진희경 등 함께 하는 이들에 대한 신뢰도 드러냈다.

오현경은 "성동일 선배님에 대한 배우들의 신뢰도가 높다"면서 "여러 장르를 다 소화하시면서도 모두 무게감을 주시지 않나. 제가 마지막 쯤에 캐스팅이 됐는데 진희경 언니, 김광규 씨, 이본 씨와 서지석 씨 등 여러 사람들이 출연한다는 얘기만 들어도 그 조합이 좋게 느껴졌다. 정말 망설이지 않고 이 드라마를 선택했다"고 애정을 표했다.

'어쩌다 가족'은 29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