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17 02: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이민정, 화기애애한 대본리딩 현장

기사입력 2020.02.14 09:4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열정 가득한 대본 리딩으로 힘찬 첫 출발을 알렸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극본을 맡은 양희승 작가와 연출을 맡은 이재상 감독을 비롯해 극의 중심축을 이룰 역대급 배우 라인 천호진(송영달 역), 차화연(장옥분), 김보연(최윤정), 이정은(초연), 이민정(송나희), 이상엽(윤규진), 오대환(송준선), 오윤아(송가희), 이초희(송다희), 안길강(양치수), 백지원(장옥자), 임정은(성현경), 이상이(윤재석), 기도훈(박효신), 송다은(가연), 김소라(주리)가 참석해 재미와 감동을 모두 휘어잡을 드라마 탄생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이재상 감독은 “훌륭한 배우분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특급 배우 군단에 대한 무한 신뢰를 나타냈다. 이어 준비해온 케이크에 촛불을 붙이며 “최선을 다하겠다. 파이팅!”이라고 전하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후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맡은 역할에 단번에 몰입, 폭풍 같은 집중력으로 현장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천호진과 차화연은 깊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극 중 캐릭터에 완벽 이입, 송가(家)의 기둥인 송영달과 장옥분 역을 입체적으로 그려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보연과 이정은 또한 각각의 최윤정과 초연 캐릭터에 녹아들어 눈빛, 말투, 분위기까지 바꾸며 현장의 이목을 주목시켰다는 후문이다. 부부로 호흡을 맞출 이민정과 이상엽 또한 현실 부부를 ‘복붙’한 듯 리얼한 케미를 선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송가(家)네 큰 아들 송준선 역의 오대환, 큰 딸 송가희 역의 오윤아, 셋째 딸 송다희 역의 이초희는 당찬 매력이 느껴지는 대사들을 맛깔나게 소화, 현실에 있을법한 남매미(美)를 뿜어내며 극의 리얼함을 배가시켰다.

윤재석 역의 이상이, 박효신 역의 기도훈은 훈훈한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존재 자체만으로도 절로 미소 짓게 만드는 두 남자의 매력적인 모습이 현장에 있는 이들의 눈과 귀를 녹였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양치수 역의 안길강, 장옥자 역의 백지원, 성현경 역의 임정은은 보기만 해도 든든하고 묵직한 감정 연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연 역의 송다은, 주리 역의 김소라 또한 코믹한 톤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드는 등 저마다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이에 이들이 앞으로 펼칠 힐링 이야기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렇듯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첫 대본 리딩은 흥미진진한 대본에 배우들의 호연까지 더해져 4시간이라는 시간이 무색할 정도로 순식간에 종료됐다. 배우들의 열연을 통해 생생하게 그려질 다양한 장면들이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기분 좋은 시작을 알리고 있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후속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