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19 23: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엑:스코어] GS칼텍스, 흥국생명 7연패 몰고 1위 추격 '바짝'

기사입력 2020.02.13 20:57 / 기사수정 2020.02.13 21:00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GS칼텍스가 주포가 모두 빠진 흥국생명을 7연패로 몰아넣었다.

GS칼텍스는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14, 22-25, 25-22, 25-13)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GS칼텍스는 승점 46(15승8패)을 만들며 1위 현대건설(18승4패·승점 48)을 바짝 추격했다. 반면 흥국생명은 10승13패(승점 37)로 7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날 러츠는 트리플 크라운에서 블로킹 하나가 모자라는 활약으로 29득점을 올렸고, 이소영이 17득점, 강소휘가 16득점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었다. 이재영이 빠진데다 이날 루시아까지 발목 부상으로 결장한 흥국생명은 김미연이 15득점, 신인 김다은과 박현주가 각각 11득점, 10득점을 올렸으나 연패 탈출에 실패했다.

흥국생명이 먼저 리드를 잡았으나 7-7 동점을 만든 GS칼텍스가 권민지와 러츠, 강소휘를 앞세워 점수를 쌓았다. 강소휘의 블로킹까지 터지며 점수는 16-10. GS칼텍스는 원투펀치가 빠진 흥국생명을 압도했고, 이소영의 블로킹, 러츠의 연속 서브에이스로 점수는 23-13, 10점 차. GS칼텍스는 이소영의 블로킹을 마지막으로 여유있게 11점 차로 1세트를 잡아냈다.

비교적 대등하게 흐르던 2세트에는 흥국생명이 중반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13-13에서 러츠의 범실 후 박현주의 백어택, 이주아의 이동공격으로 점수는 16-13. 중앙에서 활로를 찾은 흥국생명은 21-16까지 앞서나갔다. GS칼텍스도 부지런히 따라붙어 21-19까지 점수를 좁혔으나 점수를 뒤집지는 못 했고, 2세트를 흥국생명이 가져오며 승부는 원점이 됐다.

3세트는 다시 GS칼텍스가 잡았다. GS칼텍스는 12-11에서 이소영의 퀵오픈과 러츠의 오픈, 그리고 이소영의 서브 득점으로 달아났다. 러츠의 강력한 후위공격으로 먼저 20점 고지를 밟은 GS칼텍스는 끈질긴 흥국생명의 추격을 뿌리치고 3세트를 챙겼다.

기세가 오른 GS칼텍스가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GS칼텍스는 8-6에서 김유리의 블로킹과 서브에이스로 분위기를 탔고, 이소영과 러츠의 공격, 한수지의 블로킹으로 14-8로 점수를 벌렸다. 이후 두 팀의 격차는 더욱 벌어졌고, 흥국생명의 득점을 묶고 21-11, 10점 차를 만든 GS칼텍스가 승리로 경기를 매조졌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