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5 19: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히트맨' 전일 대비 관객 수 83.2% 증가…'남산의 부장들' 이어 2위 수성

기사입력 2020.01.25 15:58 / 기사수정 2020.01.25 16:0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이 전일 대비 관객 수 83.2%의 증가율을 기록, 멈출 줄 모르는 흥행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히트맨'이 개봉 2일 차인 지난 23일, 전날 대비 48.1%의 관객 증가율을 보인 것에 이어 개봉 3일 차인 지난 24일 또 한 번 빠른 관객 수 증가율을 기록, 설 극장가 최고의 코믹 기대작다운 면모를 과시해 눈길을 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돼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히트맨'은 설 연휴가 시작된 24일 기준, 전일 대비 관객 수 83.2%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동시기 개봉한 한국 영화 '남산의 부장들'(59.8%), '미스터 주: 사라진 VIP'(50.0%)와 비교해 가장 빠르게 관객 수가 증가한 추세로, 연일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는 '히트맨'의 남다른 흥행 저력을 확인케 한다. 

특히 '히트맨'은 2020년 설 극장가를 찾은 온 가족의 웃음을 책임질 유일무이한 코믹 액션 영화로 주목받고 있어, 지난해 '극한직업'과 더불어 설 극장가의 코믹 액션 흥행 계보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권상우와 정준호, 이이경, 황우슬혜 등이 출연한 '히트맨'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