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2 00: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아담 램버튼 "퀸 프레디 머큐리 후임 부담 컸다, 멤버들 덕분에 극복"

기사입력 2020.01.16 14:45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 보컬리스트 아담 램버트가 퀸(Queen)과 함께하는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브라이언 메이(Brian May), 아담 램버트(Adam Lambert), 로저 테일러(Roger Meddows Taylor)가 참석했다.

아담 램버트는 지난 2012년부터 퀸과 총 170회 이상의 공연을 진행하며 故 프레디 머큐리의 빈 자리를 채우고 있다.

아담 램버트는 "퀸은 어렸을 때부터 우상이었던 밴드다. 프레디 머큐리는 개인적으로 뮤지션으로서도 퍼포먼스로도 우상이다.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가 있는 존재였다"고 전했다.

그는 또 "처음에는 부담감이 있었다. 제가 뭘 해도 사람들이 비교할거고 부정적인 의견이 있을거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처음에는 부담감이 상당했지만 멤버들의 도움으로 극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생 존경해왔던 분들과 함께 공연할 수 있다는 자체가 기쁨인 줄 알고, 매 순간 즐기고 있다"고 덧붙이며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번 퀸 내한 공연은 지난해 7월 캐나다에서 시작된 퀸의 월드 투어 'THE RHAPSODY TOUR'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이번 공연에서는 퀸의 오리지널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 로저 테일러 그리고 지난 2012년부터 프레디 머큐리의 빈 자리를 채우고 있는 보컬리스트 아담 램버트가 함께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퀸 첫 번째 단독 내한공연은 18일과 19일 양일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