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3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단독] 태사자 이동윤 "27년 전 일, 진심 사과...일진·전과자는 아니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0.01.09 14:10 / 기사수정 2020.01.09 15:5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그룹 태사자 이동윤이 27년 전 과거 범죄 전력에 대한 의혹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 사실과는 다르게 알려져 있는 일부 이야기에 대해서도 직접 해명했다.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이동윤은 9일 엑스포츠뉴스에 "저의 이야기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양해를 구하며 "지금 전해지고 있는 여러 기사들에서 잘못 알려지고 있는 내용을 바로잡고 싶어 해명하게 됐다"고 조심스레 말을 꺼냈다.

이동윤은 "사실 27년 전 일이라 자세하게 기억해내긴 어렵지만, 중학교 때 저와 다른 친구 한 명과 어울려 가방을 뺏은 것은 맞다. 하지만 그 때 경찰서에 가서 처벌을 받고 해결된 일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또 제가 일진이었다, 전과자였다는 말이 있는데 일진도, 전과자도 아니었다. 다른 친구의 돈을 뺏거나, 누구를 때리고 괴롭힌 일은 전혀 없음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슈가맨에 나온 태사자 멤버 중 한명 전과자 아닌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동윤이 중학교 때 일진이었다며 "중학교 때 '빽치기'(핸드백을 가로채는 절도행위의 속어)를 하다가 경찰에 잡혀서 몇 개월 살다 나와서 보호관찰 도중 미국으로 이민 갔다"고 주장했다.

이후 8일 이동윤의 지인이라고 주장한 이가 "한창 태사자로 활동할 때는 스마트 시대가 아니라 잘 넘어갔지만 요즘은 시대가 다른데 아무렇지 않게 컴백하고 활동해도 되는 것이냐. 범죄자가 TV에 나오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한 내용이 전해지기도 했다.

이에 이동윤 측은 9일 공식입장을 내고 전해진 이야기가 전부 사실은 아니라며 "27년 전 어린 시절 철없이 보낸 저의 잘못이니 하나하나 따지기보다는 그 시간들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돼 이렇게 글을 남기게 됐다. 그 일들에 대해 다시금 후회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 이런 불미스러운 이야기로 팬 분들과 여러분에게 상처를 안겨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또 "그리고 이것은 저 개인의 일이니, 저로 인해 열심히 잘 살아온 저희 멤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사자 박준석과 김형준의 소속사이자, 이동윤의 일을 함께 살피고 있는 크리에이티브 꽃 측도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글들에 대해 법적 절차를 통해 적극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라며 "과장된 추측성 기사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동윤은 지난 1997년 태사자로 데뷔해 2001년 활동 중단 후 현재 미국에서 식당을 운영 중이다. 태사자는 지난 해 11월 방송된 JTBC 예능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 완전체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며, 다양한 방송 활동을 통해 대중을 만나고 있었다. 이동윤은 최근 화보 촬영 일정 소화 후 지난 7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퍼스트룩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