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3 2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A씨 "김호영 측, 금전적 합의 종용...거부하니 신상공개 협박" (모닝와이드)

기사입력 2019.11.12 08:36 / 기사수정 2019.11.12 09:41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뮤지컬 배우 김호영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가 입장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 3부에서는 최근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김호영의 소식이 전파를 탔다. 

최근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하지만 김호영 측은 성추행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고, 피해자 A씨는 김호영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며 대립하고 있다. 

이날 방송된 '모닝와이드' 3부에서는 제작진이 A씨와 나눈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모닝와이드' 제작진에게 "그 일을 당한 뒤 일주일간의 기간을 주고, 바로 고소를 했다. 기회를 줬는데도 (김호영이) 계속 홈쇼핑에 나가고, 웃고, 떠드는 모습이 너무 거북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안 되겠다 싶어서 신고를 했다. (김호영이) 그런 일을 저지르고 아직 진실을 밝히기도 전에 경찰 출두는 계속 미루면서 그런 방송을 계속 하면서 돈을 번다는 자체가 그건 피해자를 자극하는 일이지 않나. 또 나중에 그분들이 어떤 피해를 받아도 자신은 상관없다는 행동 아니냐"고 분노했다.

또 A씨는 김호영 측이 금전적 합의를 종용했지만, 이를 거부하자 신상을 공개하겠다는 등의 협박까지 했다고도 주장했다. A씨는 "저한테 문자를 보냈다. 협박까지 보낸거다. 2년동안 (김호영과) 같이 나눴던 문자 등을 공개하고, 제 신상도 다 노출시켜버리겠다고 했다. 자기가 아는 이상 다 노출을 하고, 민형사상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호영 측은 "스케줄 상의 문제로 경찰에 출석하지 못했지만, 경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서 억울함을 풀겠다"는 입장이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