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11: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놀면 뭐하니' 유재석, 트로트계 최초 차이나타운 버스킹으로 데뷔 [종합]

기사입력 2019.11.09 19:4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사랑의 재개발'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합정역 5번 출구' 녹음을 마쳤다.

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데뷔를 준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이나는 신곡 '사랑의 재개발' 가사를 완성했고, 유재석은 "이거 마음에 든다. '싹 다 갈아엎어주세요. 머리부터 발끝까지'"라며 기뻐했다.

김이나는 "작곡가를 빨리 섭외해라"라며 조언했고, 유재석은 "내가 아는 작곡가는 이적, 유희열밖에 없다. (두 사람은) 음악을 정말 잘한다. 너무 뽐을 낸다. 아쉬운 소리 하기 싫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이나는 작곡가 조영수를 소개했고, 유재석은 직접 조영수의 작업실에 방문했다. 조영수는 가사를 보자마자 작업을 시작했고, 이후 2가지 버전을 선보였다.

조영수는 가녹음 당일 박현빈과 윤수현을 작업실로 초대했다. 박현빈과 윤수현은 각각 한 가지 버전을 맡아 유재석에게 보컬 트레이닝을 시켜줬다. 그 과정에서 유재석은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박미현의 노래교실에 모인 수강생들에게 2가지 버전 '사랑의 재개발'을 들려줬고, 인기투표를 부탁했다. 이때 수강생들은 유재석이 나타나자 열렬한 환호를 보냈고, 유재석은 '합정역 5번 출구'를 열창했다.

또 유재석은 무대 의상을 최종적으로 확인했고, 미스터 최는 용 무늬가 돋보이는 빨간색 슈트와 스팽글 재질이 돋보이는 슈트를 준비했다. 미스터 최는 "이 옷 입고 대박 나라"라며 응원했다.

특히 '합정역 5번 출구'의 본 녹음이 진행됐다. 정경천과 박현우는 여전히 티격태격했고, 극과 극으로 다른 녹음 스타일로 갈등을 빚었다. 정경천은 "유재석 씨가 소화할 수 있는 한에서 요구를 해야 한다"라며 주장했고, 박현우는 "그 말은 맞다"라며 공감했다.



정경천과 박현우의 의견이 모아지자 본 녹음은 빠른 속도로 전개됐고, 김효수가 코러스로 합세해 기대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정경천은 "요즘 그게 대세더라. 버스킹"이라며 아이디어를 냈고, 결국 유재석은 차이나 타운에서 버스킹에 도전했다. 홍진영과 김연자 역시 버스킹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