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5 10: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PS:코멘트] '결승타' 김하성 "11회 찬스,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

기사입력 2019.10.14 23:47


[엑스포츠뉴스 인천, 채정연 기자] 팀에 필요했던 적시타 한 개가 연장에서 터졌다.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이 침묵을 깨뜨리는 결승타로 MVP에 선정됐다.

키움은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적진에서 첫 경기부터 승리를 따내 기분 좋게 시리즈를 출발했다.

선발 브리검이 5⅓이닝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고, 조상우부터 오주원까지 8명의 불펜을 가동해 SK 타선을 봉쇄했다. 리드오프 서건창이 4안타로 활약했고, 침묵하던 김하성이 11회초 침묵을 깨는 결승타를 날렸다. 이정후와 이지영도 2안타로 힘을 보탰다.

경기 후 김하성은 "찬스가 왔었는데 초반에 살리지 못해서 아쉬움을 계속 갖고 있었다. 11회 때 앞 타순이 컨디션이 좋은 것 같았는데 한번 더 기회를 갖고 싶다고 생각했다. (서)건창이 형이 잘 출루해줘서 안타가 나올 수 있던 것 같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라고 생각했다. 매 구 집중하고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배트가 늦었지만 자신의 스윙을 유지했던 김하성이다. 그는 "늦었던 공이 다 몸쪽이었다. 몸쪽 승부를 할 것이다 생각했는데도 타이밍이 늦더라. 늘 배트를 걸어잡는데 마지막에는 원래대로 짧게 잡고 쳤는데 그 부분이 좋았던 것 같다. 이번에는 컨택에 좀 더 집중하자 생각하고 쳤다"고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