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4 18:5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이도류' 오타니, 무릎 수술로 시즌 마감…회복까지 8~12주

기사입력 2019.09.13 09:25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25·LA 에인절스)가 무릎 부상으로 사실상 시즌을 마감했다.

MLB.com은 13일(한국시간) 오타니가 14일 왼쪽 무릎 이분 슬개골 수술을 받는다고 전했다. 회복까지 8~12주 소요가 예상되는 만큼, 사실상 시즌 아웃이다.

보통 사람들의 무릎 슬개골은 하나인데 오타니는 두 개로 나뉘어진 특이 케이스다. MLB.com은 "오타니가 무릎 통증으로 결장한 적은 없으나, 종종 통증이 발생했다. 최근 불펜 강도가 높아져 통증 우려도 커졌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하며 '투타 겸업'으로 주목 받았던 오타니지만, 2년 연속 수술대를 피하지 못했다. 첫 시즌 투수로 10경기 등판해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을 기록했고, 타자로 104경기에 나서 2할8푼5리의 타율과 22홈런 61타점을 올렸다.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거머쥐었으나 10월 팔꿈치 수술을 받고 투수는 잠시 중단했다.

올 시즌 타자로만 출전한 오타니는 5월 복귀한 뒤 106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8푼6리 18홈런 62타점을 기록했다. 2020시즌부터는 다시 투타 겸업을 목표로 한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