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4 19: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긴 호흡 이끄는 탄탄한 연기력

기사입력 2019.08.20 16:5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김소연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을 통해 호평받고 있다.

배우 김소연은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미리 역을 맡아 매회 기대 이상의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함께 호흡하는 배우에 따라 변화되는 다양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 극에 몰입도를 더욱 높이는 중.

극 중 김소연은 재회한 친모 전인숙(최명길 분)과 아직은 서먹한 관계이지만, 조금씩 자라나는 혈연 간의 애틋한감정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나가며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다. 또 마음으로 낳아 키워준 모친 박선자(김해숙)와 시간이 갈수록 끈끈하고 유대감 깊은 모녀 관계를연기하며 매회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더했다. 남편 한태주(홍종현)와는 임신 소식을 나누며 풍파 속에서도 서로의 마음을 확인, 매주더욱 단단한 애정 관계를 만들어가는 중이다.

이처럼 김소연은 회를 거듭할수록 함께하는 배우들과 더욱 디테일한 감정을 주고받으며 찰떡 호흡을 자랑, 극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어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은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