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14: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3연승' 김태형 두산 감독 "김재환의 4번 역할이 컸다"

기사입력 2019.08.18 20:15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호투한 린드블럼과 4번타자 역할을 잘 해낸 김재환을 칭찬했다.

두산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맞대결에서 11-3으로 승리했다. 3연승과 함께 키움의 2위 자리를 위협했다.

선발 린드블럼은 7이닝 6피안타 1볼넷 10탈삼진 3실점 시즌 19승을 거뒀다. 20승까지 1승만을 남겨둔 린드블럼은 또한 홈 최다 연승 신기록(16연승, 2018년 5월 26일 삼성전~) 금자탑을 쌓았다.

타선은 이날 12안타 11득점으로 뛰어난 효율을 보였다. 1회 선취점에 이어 4회 추가점, 5회 8득점 빅이닝을 만들며 롯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김재환(3안타)-정수빈(1안타)이 나란히 3타점씩 기록했고, 최주환과 박세혁도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린드블럼이 오늘도 에이스답게 잘 던져줬다. 팀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게 해줬다. 어제에 이어 (김)재환이의 4번타자 역할이 컸다. 이번주 수고 많았고, 다음주 원정 6연전인데 준비 철저히 잘하겠다"라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