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13: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옹성우, 워너원→배우로 완벽 변신…그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

기사입력 2019.08.14 10:33 / 기사수정 2019.08.14 10:36


[엑스포츠뉴스 정아현 인턴기자] 옹성우가 강렬한 존재감을 보이며 신인 배우로서 주목받고 있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를 통해 워너원으로 데뷔한 옹성우는 노래와 춤뿐만 아니라 예능, 연기, MC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워너원의 멤버로 활동을 마무리한 옹성우는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의 최준우 역으로 열연하며 배우로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열여덟의 순간' 속 최준우(옹성우 분)는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소년. 늘 혼자였기에 감정 표현에는 서툴지만, 엉뚱하고 귀여운 반전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이와 관련해 무대 위의 화려한 모습과 밝고 유쾌한 이미지가 익숙했던 옹성우였기에 그가 열여덟 고등학생을 잘 연기할까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있었다. 하지만 드라마가 터닝 포인트를 지난 현재 옹성우에 대한 반응은 기대 이상이다.

옹성우는 오랜 시간 감독님과 의논해가며 최준우라는 캐릭터를 준비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작품과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특히, 깊고 짙은 눈빛은 캐릭터의 진지한 감정 묘사를 흡인력 있게 그려내고 있는 것. 최준우의 내면을 밀도 있게 표현하며 캐릭터의 입체감과 매력을 더해 시선을 끌고 있다. 

옹성우가 한 단계씩 성장해 나갈 모습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앞으로 그의 활약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