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15: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이한위→최성원, 퍼펙트 라인업 완성

기사입력 2019.08.14 09:1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이한위, 허성태, 최대철, 김기두, 이민지, 김명수, 최성원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출연을 확정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우연히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스스로 누군지 모르지만, 손에 들고 있던 살인 과정이 상세히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착각 속에 이루어지는 코믹과 싸이코패스가 주는 긴장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을 연출한 이종재 감독과 드라마 ‘라이어 게임’,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측은 14일, 이한위, 허성태, 최대철, 김기두, 이민지, 김명수, 최성원 등 명품 신스틸러 군단의 출연 확정 소식을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자신을 싸이코패스로 착각하는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의 아버지 ‘육종철’ 역에는 이한위가 출연을 확정 지었다. 이한위는 세상은 적자생존이라 믿기에 유약한 육동식을 나무라기만 하지만, 실은 그를 사랑하는 호쾌한 아버지 ‘육종철’로 분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명불허전 감초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감을 자아낸다.

허성태는 육동식의 윗집에 거주하는 조폭 장칠성 역을 맡았다. 장칠성은 말끝마다 거친 조폭을 연상케 하지만 싸이코패스 기운을 풍기는 육동식에게는 지레 겁을 먹고 몸을 사리는 인물. 이에 전작들에서 소름 돋는 역대급 악역들을 선보여 왔던 허성태는 전에 본 적 없던 반전 면모로 시청자들에게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최대철, 김기두, 이민지는 극중 호구 육동식의 회사 팀원들로 분한다. 먼저 최대철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아랫사람을 희생시키는 일상형 싸이코패스 팀장 공찬석 역을 맡아, 육동식을 무시하고 괴롭히고 갑질하는 첫판왕 면모로 분노 유발을 예고한다. 특히 드라마, 영화, 연극, 뮤지컬 등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차지게 소화해온 최대철이 갑질 상사로 분해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관심이 고조된다.

이와 함께 김기두는 거절 못하는 육동식을 이용하는 약삭빠른 입사동기 박재호 역을, 이민지는 육동식을 톡톡히 이용하면서도 그를 불쌍히 여기는 사무실 막내 ‘오미주’ 역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두 사람은 매 작품마다 캐릭터 맞춤형 찰떡 연기로 극에 감칠맛을 선사해온 배우들. 더욱이 김기두와 이민지는 앞서 ‘백일의 낭군님’으로 이종재 감독과 호흡을 맞춘 바 있어, 더욱 강렬한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감이 치솟는다.

김명수는 극중 심보경(정인선)의 아버지로 분한다. 보경부는 과거에 수많은 사건을 해결하며 명성을 떨쳤던 강력계 형사였지만, 수사 중 당한 사고로 머리를 다쳐 전설로 남게 된 인물. 무엇보다 김명수는 노련하고 묵직한 연기로 정평난 배우이기에, 그가 정인선과 만들어낼 부녀케미와 활약에 관심이 높아진다.

최성원은 경장 심보경의 부사수이자 1년차 늦깎이 순경 허택수 역을 맡았다. 허택수는 형사에 대한 로망과 호기심이 충만한 신참 순경으로, 복잡해지는 걸 싫어하는 심보경과 상극이지만 그를 따르는 충성스러운 심복. 이에 최성원은 극중 정인선과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하며 사수케미를 뿜어내는 동시에, 신참의 풋풋함이 느껴지는 다양한 표정과 현실 연기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이목이 집중된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진은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에 이어 이한위, 허성태, 최대철, 김기두, 이민지, 김명수, 최성원 등 전 출연진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톡톡 튀는 개성으로 중무장한 신스틸러 배우들의 활약이 극을 한층 풍성하고 유쾌하게 만들 것이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2019년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각 소속사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