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00: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한국 남자배구, 올림픽 예선 네덜란드에 2-3 역전패

기사입력 2019.08.10 11:32 / 기사수정 2019.08.10 11:4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남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 첫 경기에서 네덜란드에게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에 B조 1차전에서 네덜란드에 세트스코어 2-3(25-23, 27-25, 24-26, 20-25, 12-15)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조 1위에게만 주어지는 올림픽 직행 티켓 확보에 빨간불이 켜졌다.

세계랭킹 24위인 한국은 15위의 강호 네덜란드를 맞아 초반 분위기를 가져왔다. 1세트 22-22 동점에서 곽승석의 후위 공격과 허수봉의 블로킹으로 세트포인트에 도달했고, 한 점 추격을 허용했으나 상대의 서브 범실로 결국 1세트를 25-23으로 따냈다.

한국은 2세트까지 가져오며 기세를 높였다. 초반 점수를 먼저 내줬으나 박철우와 나경복의 득점으로 11-9로 점수를 뒤집었다. 이후 다시 네덜란드가 앞섰으나 정지석의 재치있는 득점으로 듀스를 만드는데 성공, 25-25 동점에서 비디오판독을 통해 상대 터치넷 범실을 잡아낸 후 정지석이 마무리를 지었다.

하지만 네덜란드가 무섭게 반격했다. 3세트 24-24 듀스에서 신영석의 서브 범실과 나경복의 공격 실패로 세트를 잃었고, 4세트에서도 실책에 발목을 잡히며 결국 세트스코어가 원점이 됐다. 그리고 마지막 5세트에서는 6-6 동점에서 잇따른 범실로 리드를 내준 뒤 승기를 가져오지 못했다.

한국은 박철우가 19점, 나경복이 17점을 기록, 정지석(16점)과 신영석(10점)이 두 자릿 수 득점을 기록하며 분전했으나 네덜란드의 타이스(16점)가 팀 승리로 마지막에 웃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국제배구연맹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