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2 19: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세징야 MVP' 팀 K리그, '호날두 결장' 유벤투스에 3-3 무승부

기사입력 2019.07.26 22:43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채정연 기자] 팀 K리그가 호날두가 결장한 유벤투스를 상대로 무승부를 수확했다.

팀 K리그와 26일 저녁 8시 50분 상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팀 K리그는 최전방에 이동국(전북)-에델(성남)-세징야(대구)를 내세웠다. 김보경(울산), 윤빛가람(상주), 오스마르(서울)이 2선을 지켰고, 후방은 홍철(수원), 윤영선(울산), 발렌티노스(강원), 이용(전북)이 배치됐고, 조현우(대구)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유벤투스는 선발 라인업에서 호날두를 제외됐다. 대신 이과인. 만주키치. 베르나르데시, 찬, 무라토레, 퍄니치, 칸셀로, 데 리흐트, 베루아토, 루가니, 슈체르니가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전 : 오스마르·세징야의 골, K리그 2-1 리드]

초반 유벤투스가 볼을 대부분 소유했지만, 선제골은 팀 K리그에서 나왔다. 전반 6분 오스마르가 시원한 중거리 슛으로 유벤투스 좌측 위 골망을 저격했다. 그러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2분 뒤 무라토레가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치열한 공방전이 전개됐다. 유벤투스가 한국 골문을 여러차례 위협했지만, 골키퍼 조현우와 수비수들이 막아냈다. 전반 29분~30분 경에는 한국이 기회를 노렸으나 아쉽게 골문을 빗나갔다. 

유벤투스는 슈체스니를 제외하고 카를로 핀솔리오를 투입했다. 전반 40분 윤빛가람과 이동국이 차례로 슛을 쏘았지만 불발됐다. 

추가골은 팀 K리그의 몫이었다. 전반 종료 직전 김보경의 패스를 받은 세징야가 유벤투스 골문을 뚫어내며 2-1을 만들었다. 호날두의 시그니처인 '호우 세리머니'를 펼치며 유벤투스 벤치를 도발하기도 했다.

[후반전 : 결국 결장한 호날두, 결과는 3-3 무승부]

팀 K리그는 조현우, 이동국, 에델, 윤영선, 홍철, 윤빛가람, 김보경을 모두 빼고 송범근, 박주영, 완델손, 이광선, 박주호, 믹스, 타가트를 투입했다. 그리고 후반 4분, 타가트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추가골을 뽑아냈다.

팀 K리그는 2골 차에도 분주히 움직였다. 후반 18분에는 교체 투입된 박주영이 위협적인 헤딩을 선보이기도 했다. 1분 뒤 완델손의 날카로운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경기 막판으로 흐르며 양 팀의 공격은 더욱 날카로워졌다. 후반 28분 완델손에 이어, 3분 뒤 타가트까지 위협적인 슈팅을 쏘았다. 유벤투스는 후반 32분 마투이디의 골로 한 점 차 추격을 시작했다. 뒤이어 마테우스까지 골을 넣으며 3-3 동점이 됐다. 스코어는 바뀌지 않았고, 그대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서울월드컵경기장,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