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08: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붙잡는 발렌시아'...이강인, 프리시즌 경기 연속 출전

기사입력 2019.07.24 10:18 / 기사수정 2019.07.24 10:19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프리시즌에 치러진 두 번째 친선경기 후반전에 교체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강인은 24일(한국시간) 스위스 시옹에서 열린 FC시옹(스위스)과 친선경기에 후반 교체 선수로 나섰다. 소속팀 발렌시아는 3-0으로 승리했다.

앞선 21일 AS모나코(프랑스)와 프리시즌 첫 친선경기에서는 선발로 나와 45분을 뛰었다. 그는 프리시즌 경기에 꾸준히 선택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강인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후 아약스, 아인트호벤(이상 네덜란드)과 레반테, 그라나다, 오사수나, 에스파뇰(이상 스페인)으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소속팀 마르셀리노 토랄 감독의 전술상 자리를 확보받지 못하자, 이강인은 발렌시아 측에 이적을 요청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발렌시아는 '완전 이적'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대신 임대 이적 방식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인 입장에선 임대를 떠나게 될 행선지나 소속팀 발렌시아에서 꾸준한 출전 시간을 보장 받는 것이 관건이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발렌시아CF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