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10: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양현석, 경찰 출석 9시간만에 참고인 조사 종료…도망치듯 '귀가' [종합]

기사입력 2019.06.27 01:03 / 기사수정 2019.06.27 01:16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경찰에 소환돼 9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오후 4시께 양현석 전 대표프로듀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시작했다. 경찰은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언론 보도 내용을 중심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밤샘 조사를 받고 27일 오전 12시45분께 지하 주차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성접대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준비된 검은색 차량을 타고 경찰서를 도망치듯 빠져나갔다.

양현석은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여성 25명을 초대해 외국인 투자자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6일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으며, 지난 18일에는 성접대 여성 10여명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진 '정마담'도 불러 조사했다.

양현석은 언론 등을 통해 "지인의 초대로 식사자리에 갔으나 성접대가 이뤄졌는지 모른다"며 의혹을 부인해왔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