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3 23: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파다르 없어도' 현대캐피탈, 우리카드 꺾고 4연속 챔프전 진출

기사입력 2019.03.18 20:41 / 기사수정 2019.03.18 21:24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현대캐피탈이 파다르의 부상 악재에도 우리카드를 꺾고 4년 연속 챔피언결정전행 티켓을 따냈다.

현대캐피탈은 1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32-30, 25-22, 25-12)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풀세트 끝 승리를 따냈던 현대캐피탈은 2연승으로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한한공을 만나게 됐다.

이날 파다르가 허리 통증으로 결장했지만 허수봉이 20득점을 올리는 깜짝 활약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전광인이 12득점, 문성민이 11득점, 신영석과 최민호가 각각 10득점, 9득점으로 고른 활약이 있었다. 우리카드에서는 아가메즈가 13득점, 나경복이 10득점을 기록했다.

1세트는 시종일관 팽팽하게 흘렀다. 시소게임이 경기 후반까지 이어지다 우리카드가 아가메즈의 득점으로 먼저 세트포인트에 도달했다. 그러나 현대캐피탈이 듀스를 만들었고, 그 후에도 양 팀은 계속해서 점수를 주고 받았다. 결국 승부를 끝낸 것은 현대캐피탈의 높이였다. 문성민의 가로막기로 30-29로 앞선 현대캐피탈은 윤봉우에게 속공을 허용했으나 문성민의 퀵오픈 뒤 신영석의 블로킹으로 길었던 1세트에 마침표를 찍었다.

1세트를 잡은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도 그 흐름을 이어갔다. 허수봉의 서브세이스 후 최민호의 블로킹으로 점수는 7-4, 다시 한 번 허수봉의 서브득점이 터지며 현대캐피탈이 점수를 벌렸다. 이후 현대캐피탈은 최민호의 블로킹과 속공으로 18-12를 만들며 우리카드를 따돌렸다. 우리카드도 아가메즈와 황경민을 앞세워 추격, 김시훈의 블로킹으로 21-23까지 따라붙었으나 현대캐피탈이 리드를 내주지 않고 2세트를 가져왔다.

우리카드는 3세트에도 현대캐피탈의 화력을 꺼뜨리지 못했다. 세트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은 현대캐피탈은 16-6, 10점 차를 만들었다. 이후에도 양 팀의 격차는 좁혀지지 않았고, 우리카드가 힘을 쓰지 못하며 오히려 점수는 더욱 벌어졌다. 전광인의 오픈 득점 후 신영석의 서브 득점으로 21-8을 만든 현대캐피탈은 벌려놓은 점수 차를 지키고 여유롭게 챔프전행을 확정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장충,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