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5 10: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판정 불만' 김세진 감독, 옷까지 던지며 격하게 항의한 이유

기사입력 2019.02.24 17:16


[엑스포츠뉴스 안산, 조은혜 기자] "그렇게 흥분할 일은 아니었는데…."

김세진 감독이 이끄는 OK저축은행은 24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우리카드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7-25, 16-25, 25-23, 25-21)로 승리했다. 이날 만원 관중 앞에서 4연패 터널을 벗어난 OK저축은행은 시즌 전적 15승17패로 4위 삼성화재(16승16패)와 승점 46점 동률을 만들었다. 김세진 감독은 "공격적인 부분을 잘 살렸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날 경기에서는 이례적인 장면이 나왔다. 3세트 OK저축은행이 16-12로 앞선 상황, 권대진 주심이 조재성의 공격에 대해 이미 터치아웃 판정을 내렸다 심판 합의를 통해 공격이 벗어났다는 결론을 내리고 우리카드의 득점을 인정했다. 그러자 김세진 감독은 자신의 윗옷을 벤치 쪽으로 던지면서 판정에 강하게 항의했고, 경고를 받았다.

경기 후 만난 김세진 감독은 "앞서 우리와 똑같은 상황이 벌어졌을 때는 우리가 비디오판독을 신청해서 점수를 따왔다. 그런데 우리카드가 항의하자 심판들을 불러 합의판정을 내렸다"고 이례적으로 불만을 드러낸 이유를 설명했다. 앞선 3세트 1-0 상황에서 주심은 황경민의 공격에 터치아웃이라고 판정했으나 OK저축은행이 신청한 비디오판독 결과 노터치로 드러났고, OK저축은행의 점수가 올라갔다.

김 감독은 "그렇게 흥분할 일은 아니었는데, 그 때 하필 선수들이 처지고 있어 화를 좀 냈다"면서 "(판정에서) 실수는 나올 수 있지만 공교롭게도 눈에 보이는, 너무 다른 시그널이 나와서 그렇게 했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