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3 12: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서귀포 전지훈련단 무료 클리닉, 재활 프로그램 각광

기사입력 2019.01.13 17:05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서귀포시와 사단법인 대한선수트레이너협회가 '전지훈련단 재활 프로그램'을 오는 2월 10일까지 공동 운영한다.

서귀포시를 찾은 전지훈련 선수를 대상으로 제주월드컵경기장(2층)에서는 '재활 클리닉'을, 관내 축구구장(걸매, 효돈, 강창학, 공천포)에서는 '찾아가는 현장 재활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일을 시작으로 매일 약 100여 명이 이용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오는 2월 10일까지 진행된다.

또한, 재활의학계 명의해 초빙하여 진행하는 '무료 진료' 서비스를 2회 병행하여 진행하고 있다. 12일에는 이경태 K-리그 의무위원장(발목 전문의), 박진영 원장(어깨 전문의), 김진구 건국대학교 스포츠의학센터장(무릎 전문의) 등이 전지훈련 선수 120여명을 대상으로 무료 진료 서비스를 진행했다. 오는 19일에는 하정구 대한육상연맹 의무이사(무릎 전문의), 김진수 삼성썬더스 농구단 주치의(발목 전문의) 등이 무료 진료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전지훈련단 재활프로그램은 선수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지속적 확대 운영으로, 더 많은 전지훈련단을 유치하는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지훈련단 재활프로그램은 지난 2009년부터 10여년을 운영하여 서귀포 전지훈련 선수들의 재활을 담당하여 왔으며, 2018년에는 재활클리닉 3328명, 현장 재활캠프 1657명, 무료 진료 230명 등 연 인원 5210명이 참여한 바 있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