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1-23 1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문체부 "심석희 성폭행 사건 사과...가해차 처벌 강화, 영구 제명"

기사입력 2019.01.09 11:31 / 기사수정 2019.01.09 11:38



[엑스포츠뉴스 박소희 인턴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성폭행 사건에 대해 정부가 대책마련에 나섰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 노태강 제2차관은 "어젯(8일) 밤 조재범 코치의 상습 성폭행 보도를 보고 이같은 사건을 예방하지도 못했고, 사건이 일어난 후 선수를 제대로 보호하지도 못한 정책 당사자로서 피해자와 가족들, 국민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노 차관은 "이에 정부는 모든 정책과 제도를 전면 재검토하겠다"며 "가해자 처벌을 강화하며 체육 관련 단체에 종사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그는 "중대한 성추행의 경우에도 영구 제명하는 등 성폭력의 범위를 확대하겠다"며 "가해자의 혐의가 확정이 되면 국가 올림픽 위원회 등에 통보, 협조 체계를 구축해 가해자의 해외 활동을 제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체육단체 비리조사를 실시, 비리가 발견될 경우 무관용 원칙을 엄중히 적용해 그 책임을 묻도록 할것이다"며 "이와 함께 체육 단체 성폭력 전담팀을 구성해 피해자 보호 제도를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8일 심석희는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상습적인 폭행은 물론 성폭행까지 당했다고 추가 고소했고,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그러나 조재범 코치는 이를 전면 부인했으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YT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