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10: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범바너2'부터 '킹덤'까지…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풍년

기사입력 2018.11.08 18:09 / 기사수정 2018.11.08 18:18


[엑스포츠뉴스 싱가포르, 김선우 기자] 넷플릭스가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을 발표했다.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넷플릭스 쇼케이스 'See What's Next Asia'가 진행됐다.

이날 애니메이션, 영화, 동남아시아 라인업 등이 소개됐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도 베일을 벗었다. 아시아 11개국 200여명의 취재진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시즌1을 마치고 시즌2를 준비 중인 예능 '범인은 바로 너'를 비롯해 웹툰 원작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와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등이 소개된 것.

'범인은 바로 너' 장혁재PD와 박민영은 현장을 찾았다. 앞서 김민영 한국 콘텐츠 디렉터는 "'범인은 바로 너'는 기존의 한국 예능과는 전혀 다르다"라고 칭찬했다. 장혁재PD는 '범인은 바로 너'로 리얼버라이어티에 가상 현실을 더해보고 싶었다. 넷플릭스를 만나 좋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시즌1에 이어 시즌2도 함께하게 된 박민영은 "데뷔 첫 예능인데 처음에는 힘들었다. 시즌2에서는 다들 공부도 열심히 해와서 더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자리에서 이광수의 공백을 채울 시즌2 새 멤버도 공개됐다. 장PD는 "이승기가 합류했다. 허당 매력이 여전하다"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서 '좋아하면 울리는' 이나정 감독과 김소현,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지수, 정채연, 진영도 현장을 찾아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좋아하면 울리는'은 동명의 원작 웹툰을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김소현은 "웹툰도 재밌게 봤다. 팬의 마음으로 동참했다"라며 "그런데 극중 등장하는 알림 어플을 보면서 신기하면서도 씁쓸한 현실이 느껴졌다. 첫사랑을 느끼는 여고생의 마음을 가짜가 아닌 진짜로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평소 넷플릭스 애청자였다는 지수는 "'나르코스'의 팬이다. 그런데 넷플릭스에 내가 출연하는 작품도 공개된다니 영광이다"라고 덧붙이기도.


마지막으로는 최고의 기대작 '킹덤' 팀이 무대 위에 올랐다. 이날 '킹덤'의 메인 예고편과 론칭일이 최초 공개됐다. 예고편이 끝난 뒤에는 뜨거운 함성과 박수가 오갔다. 오는 2019년 1월 25일 190개국에서 공개될 예정. 그러나 시즌1이 공개되기도 전에 시즌2 확정 소식도 알려왔다.

창립자 리드 헤이스팅스는 "최근에 '킹덤' 시즌2에 대한 루머가 있다. 그 소식은 사실이다. 시즌1이 공개되기도 전에 시즌2가 확정되는게 드문일이다. 시즌1을 보면 그 이유를 알 것"이라고 자신했다.

2011년부터 '킹덤'을 기획했다는 김은희 작가는 "원래 좀비물에 관심이 많았다. 그동안 내가 봤던 좀비들은 배고픈 크리처였다. 그걸 역병으로 풀어보면 어떨까 싶었다"라며 "현대에도 역병이 있긴 하지만 훨씬 더 통제가 불가능한 조선시대라면 어떠할지 궁금해서 기획하게 됐다"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넷플릭스 창립자와 최고 콘텐츠 책임자 등 임원진들은 "아시아 시장은 중요하다. 최고의 스토리텔러들과 함께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들어 나가는 중"이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 또 실제로도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패널이 연이어 소개되며 중요도를 입증하기도.

리드 헤이스팅스는 "콘텐츠의 글로벌 공유로 문화의 새 역사를 쓰겠다"라고 말했다. 또 그 중심에는 아시아, 나아가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도 점점 자리잡아 나가고 있음을 강조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넷플릭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