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9 11: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우승후보' 이승훈, 눈물 속 생존…염따, 김재하에 "숨은 강자" (고등래퍼4)[종합]

기사입력 2021.03.06 00:07 / 기사수정 2021.03.06 00:0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고등래퍼4' 강력한 우승후보 이승훈이 눈물을 흘렸다. 또 염따가 김재하에 "숨은 강자"라고 극찬했다.

5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4’에서는 '학년 대항 싸이퍼'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고등학교 1학년 1조와 고등학교 2학년 2조의 학년 대항 싸이퍼가 펼쳐졌다.

고1 팀의 강서빈은 고2 팀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쉬워 보인다"며 도발했다. 이에 고2 팀은 "왜 지목 당했는지 모르겠다. 칼은 뽑아봐야 아는 법이다"라며 신경전을 펼쳤다. 이를 본 쌈디는 "전교에 학년마다 짱이 있다. 그 형들을 이겨보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을 거다"라며 공감했다.

본격적으로 대항전이 시작됐고 비트가 흘러나왔다. 먼저 김세현이 초반 기세를 잡았다. 김세현은 1차에 랩 미션에 이어 이번 무대에서도 파워풀한 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더콰이엇은 "무대를 재밌게 잘해주긴 했는데 매력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이어진 남준혁의 랩에서 쌈디는 "얘 잘한다. 김세현보다 좀 더 나았던 것 같아"라고 말했다.

김재하는 끊김 없는 호흡과 정확한 발음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염따는 "개인적으로 숨은 강자라고 생각했다. 굉장히 음악을 잘하고 상처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거기서 오는 매력이있다"고 말했다.

박강백은 호응을 유도하며 독특한 음색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쌈디는 "미소천사지만 랩 자체는 되게 꽂힌다. 날카롭다"고 평가했다.

강력한 우승후보인 이승훈의 무대에 박재범은 "좀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어려운 비트에 쉽게 나서지 못하고 출전을 고민하던 고등래퍼들 사이에서 김현직이 무대로 뛰어들었다. 김현직은 한 다리로 뛰어다니며 거침없는 랩을 펼쳤다. 쌈디는 "완급조절을 잘한다. 1차보다 무게감 있게 잘했다"고 말했다.

로꼬는 "김현직이 1차에서는 춤사위 밖에 기억이 남지 않았다. 오늘은 랩이 더 기억에 많이 남았다"며 "완급 조절을 잘했다"고 극찬했다. 웨이체드는 "등장하는데 서커스를 보는 느낌이었다. 퍼포먼스적으로 재밌었다"며 극찬했다.

이날 대결에서는 고2 김세현과 고1 이준희가 탈락했다.

한편 강력한 우승후보로 이름을 올렸던 이승훈은 만족스러운 무대를 펼치지 못했다는 것에 "착잡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승훈은 "무대를 뒤집고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레이블 없이 저를 스스로 증명하고 싶었다. 저 자신한테 너무 실망했고 즐기지 못하고 부담감이 많았다"라고 심경을 털어놨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net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