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1 15: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광수, 신규진에 "뒷머리 자르겠다"…유재석 덕에 사수 (런닝맨)

기사입력 2021.01.24 17:25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이광수가 뒷머리를 사수했다.

2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데프콘, 김보성, 신규진이 등장했다.

이날 밴드부, 선도부, 댄스부가 서로를 공격하고 있을 때 신규진이 학생주임으로 등장, 복장 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학생들이 반발하자 신규진은 "80년대 학교다. 체벌 있다"라고 말하기도. 신규진은 양세찬에게 모자 각이 죽었다고 소리쳤다. 이광수는 "약간 억지스러워지기 시작했다"라고 했고, 양세찬은 "재미없는 코미디 빅리그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규진은 "세찬이는 벌점이 0점"이라고 했고, 양세찬은 "내일 잘해드리겠다"라며 '코미디빅리그'를 언급했다.

이광수는 신규진에게 "전 선생님이 뒷머리 자르시면 자를 의향도 있다"라고 밝혔다. 유재석은 "어쩔 수 없다. 영화 끝났잖아"라며 몰아갔고, 신규진은 지석진이 가져다준 가위를 들고 어쩔 줄 몰라 했다. 신규진은 "난 이런 거 잘 몰라요. 진짜 자릅니다"라고 다시 한번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문제는 네가 자르면 보성이 형도 잘라야 한다. 네가 벌점을 받아"라고 정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