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7 23: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은석 15년 절친 "무책임하게 행동하는 친구 아냐" 옹호 [전문]

기사입력 2021.01.27 16:36 / 기사수정 2021.01.27 17:2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박은석의 동창이 박은석을 옹호했다.

박은석과 15년간 동고동락했다는 동창은 27일 박은석의 팬카페를 통해 "이번 이슈가 처음 생기게 된 어떤 이의 글은 사실이 아니다. 처음 그 글을 올린 분이 처음부터 거짓으로 말을 만들어낸 것인지 예전일을 다른 사람과 헷갈려 혼동한 건지 모르겠다"라고 주장했다.

이 동창은 "은석이는 대학시절 동안 비글이라는 강아지를 키운 적이 없다. 비글이 아니고 그냥 어떤 강아지도 키운 적이 없다. 학교에도 데려오고, 촬영장에도 데리고 오고 했다는데 강아지를 키울 형편도 아니었고 학생시절부터 촬영하며 이 업계에 일찌감치 발을 들인 적도 없다. 학창시절 은석이가 월피동에서 자취했을 때, 자주 집에서 같이 지내왔으며 비글을 떠나 키운 동물 자체가 없었다. 비글을 키우다 여자친구 말에 작은 강아지로 바꾸고, 이런 글은 뭔가 다른 사람과 헷갈렸든지, 있지 않은 사실을 적은 거다"라는 설명을 붙였다.

박은석이 2014년 SNS에 길냥이 3마리를 구조한 뒤 올린 글을 캡처해 업로드하기도 했다.

동창은 "당시 은석이가 새끼 고양이 입양할 분을 찾고 있던 것은 사실이나 본인이 데려온 아이를 다시 누구에게 넘기려고 한 것이 아니고 어미 잃은 아기고양이 3마리를 우연히 구조하게 됐고, 그래서 키우실 수 있는 분을 찾게된 것 뿐이다. 동물을 좋아해 길 잃은 강아지를 찾는 글을 보면 꼭 리트윗해 여러사람이 볼 수 있게 도와주고 어미 잃은 아기 고양이들도 손수 씻겨 좋은 주인을 만나기를 바랬던 그런 사람이다. 처음부터 무턱대고 다 데리고 들어와 키우다 버리는 그런 행동은 일절 하지 않았다"라며 편을 들었다.

또 "당시 아이들도 모두 현재 가까운 친인척이나 친구들 곁에서 잘 있으며 지금도 종종 보면서 제가 잘 있냐고 물어볼 때마다 사진과 함께 보여주곤 한다. 물론 반려동물을 마땅히 끝까지 책임져야함을 은석이도 알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해서 은석이에게 귀에 딱지가 앉도록 얘기해왔다. 하지만 당시에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있었고, 동물을 사랑하는 저또한 다른 모르는 사람이 아니고 항상 교류하는 친한 친척과 친구에게 맡기게 되면 자주 볼 수도 있고 어떻게 잘 지내는지 볼수도 있으니 데리고 있는 것보다 좋은 환경에서 키우는게 우선이라고 제가 먼저 나서서 권유도 했다.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님을 말씀드린다"라고 적었다.

박은석은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로 열연해 인기를 끌었다. 이에 힘입어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양평에 위치한 전원주택에서 사는 모습을 공개했다.

박은석은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와 모하니, 골든리트리버 새끼 강아지 몰리를 공개해 화제가 됐다.? 박은석이 데뷔 초 연극, 뮤지컬을 하던 시절부터 오래 지켜보던 팬들은 박은석의 과거 SNS를 통해 이전의 반려동물을 아는 상황이다.?비글, 소형견, 샤페이(이사벨라), 잉글리시쉽독(데이지), 토이 푸들(로지), 먼치킨(치즈), 러시안블루(에이블), 고슴도치 등 과거에 키우던 8마리와 관상어들까지 모습이 보이지 않아 논란이 됐다. 

그러나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은석이 모해, 모하니, 몰리와만 같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누리꾼들은 박은석이 강아지와 고양이를 1, 2년 정도 키우다 파양을 반복하는 것으로 의심했다.

다음은 박은석 동창이 박은석의 팬카페에 올린 전문.

안녕하세요. 처음 글 올립니다.
저는 은석이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은석이가 한국에 처음 들어오고나서부터 같이 대학생활하며 지금까지 약 15년간 동고동락 해온 사이입니다.
은석이의 팬카페 가입 후 줄곧 올라오는 게시물들을 읽고 보기만 해왔는데 이번 이슈로 인해 몇가지 말씀드릴 게 있어서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이번 이슈가 처음 생기게 된 어떤이의 글은 사실이 아닙니다. 처음 그 글을 올린 분이 처음부터 거짓으로 말을 만들어낸 것인지 예전일을 다른 사람과 헷갈려 혼동한 건지 모르겠습니다.
은석이는 대학시절 동안 비글이라는 강아지를 키운 적이 없습니다. 비글이 아니고 그냥 어떤 강아지도 키운 적이 없습니다. 학교에도 데려오고, 촬영장에도 데리고 오고 하였다는데 강아지를 키울 형편도 아니었고 학생시절부터 촬영하며 이 업계에 일찌감치 발을 들인 적도 없습니다. 학창시절 은석이가 월피동에서 자취했을 때 자주 집에서 같이 지내왔으며 비글을 떠나 키운 동물 자체가 없었습니다. 비글을 키우다 여자친구 말에 작은 강아지로 바꾸고, 이런 글은 뭔가 다른 사람과 헷갈렸든지, 있지 않은 사실을 적은 것입니다.

고양이 분양 관련해서도 경험담이라고 올라오는 글도 보았는데 이것은 뭔가 오해가 있는듯 합니다. 당시 은석이가 새끼 고양이 입양할 분을 찾고 있던 것은 사실이나 본인이 데려온 아이를 다시 누구에게 넘기려고 한 것이 아니고 어미 잃은 아기고양이 3마리를 우연히 구조하게 되었고 그래서 키우실 수 있는 분을 찾게된 것 뿐입니다. 예전 은석이 페이스북에 올라왔던 당시 글입니다.

병원에서 하는 예방접종들을 본인이 직접 한다던데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동물을 좋아하여 길 잃은 강아지를 찾는 글을 보면 꼭 리트윗하여 여러사람이 볼 수 있게 도와주고 어미 잃은 아기 고양이들도 손수 씻겨 좋은 주인을 만나기를 바랬던 그런 사람입니다. 처음부터 무턱대고 다 데리고 들어와 키우다 버리는 그런 행동은 일절 하지 않았습니다. 만약 그랬다면 은석이와 친구 관계를 이어올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처음 논란이 된 글외에 다른 논란이 되고 있는 아이들도 저 또한 모두 알고 있으며 은석이가 바쁠 때나 장기간 집을 비울 때면 제가 직접 돌보거나 저희집에 데려와 돌봐주곤 했습니다. 당시 아이들도 모두 현재 가까운 친인척이나 친구들 곁에서 잘 있으며 지금도 종종 보면서 제가 잘 있냐고 물어볼 때마다 사진과 함께 보여주곤 합니다.

물론 반려동물을 마땅히 끝까지 책임져야함을 은석이도 알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해서 은석이에게 귀에 딱지가 앉도록 얘기해왔습니다. 하지만 당시에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있었고, 동물을 사랑하는 저또한 다른 모르는 사람이 아니고 항상 교류하는 친한 친척과 친구에게 맡기게 되면 자주 볼 수도 있고 어떻게 잘 지내는지 볼수도 있으니 데리고 있는 것보다 좋은 환경에서 키우는게 우선이라고 제가 먼저 나서서 권유도 했습니다.

현재 같이 있는 몰리, 모해, 하니 또한 항상 책임감 있게 돌볼 수 있도록 친한 친구로서 도울 수 있는 부분이 돕고 결코 무책임한 행동을 하는 친구가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박은석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