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22 19: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김경남, 허준호 없는 삶 상상 "난 없어져야 해"

기사입력 2018.07.12 22:07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이리와 안아줘' 김경남이 허준호에 대한 원망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27회에서는 윤현무(김경남 분)가 평범한 삶을 꿈꾼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현무는 '우리가 괴물의 자식으로 태어나지 않았다면 우리는 평범하게 살 수 있었을까'라며 생각했다.

이후 윤현무는 자신이 바라는 평범한 삶을 꿈꿨다. 채옥희(서정연)는 윤현무를 위해 밥상을 차려줬고, 윤현무는 툴툴거리면서도 채옥희의 건강을 챙겼다.

또 윤현무는 채소진(최리), 채도진(장기용)과 투닥거리기를 바랐다. 윤현무는 '역시 상상 속에서는 그 괴물은 없다. 또 다른 괴물이 되어버린 나 역시 그 상상 속에서 없어져야 한다'라며 윤희재(허준호)에 대한 원망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