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21 11: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해시태그] "옷이나 사"…한서희, 워마드 발언 논란 불구 쇼핑몰 홍보

기사입력 2018.07.12 12:57 / 기사수정 2018.07.12 14:49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하는 등의 물의를 빚었던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도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한서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옷이나 사셈"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자신의 얼굴을 클로즈업한 영상과 직접 운영중인 쇼핑몰 홍보 사진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한서희는 앞선 논란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상황에도 '쿨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앞서, 한서희는 "워마드 패지말고 일베나 기사화하라고 내가 없는 말했냐. 진짜 여혐민국 X 환멸나네 X까쇼"라며 욕설과 비속어를 포함한 글을 올려 논란을 부추겼다. 워마드의 이번 논란은 천주교에서 예수의 몸으로 신성시되는 성체에 낙서를 한 뒤 불태우는 사진이 게시된 게 발단이 됐다. 이에 대해 한서희는 해당 논란이 '여혐'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해 6월 그룹 빅뱅 탑과 함께 4차례에 걸쳐 대마 총 90g를 구매하고 7차례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won@xportsnews.com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