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1 1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슈츠' 박형식, 위기의 장동건 살렸다 '김영호 격분'

기사입력 2018.06.13 22:25 / 기사수정 2018.06.13 23:4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박형식이 위기의 장동건을 살렸다.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 15회에서는 고연우(박형식 분)가 위기에 처한 최강석(장동건)을 살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연우는 최강석을 배신하고 함대표(김영호) 쪽에 서서 자동차 회사 서대표를 만나러 갔다. 함대표는 서대표에게 고연우가 자신의 사람이니 다 얘기해줘도 된다고 연락을 했다.

같은 시각 강앤함 변호사들은 최강석을 피고인으로 한 모의법정 배심원 투표를 하게 됐다. 함대표는 자신만만해 하며 "최변한테 죄가 없다면 내가 물러나겠다"고 했다.

배심원 투표 직전 고연우가 등장했다. 고연우는 "핸들결함을 알아야 법망 피할 거라고 해서 내가 자세하게 말씀드렸고 함대표가 메모한 거다"라는 서대표의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최강석은 함대표를 향해 "핸들 결함 알면서 은폐한 채 내가 변호 맡게 한 거네요"라고 소리쳤다. 고연우는 함대표의 죄를 밝혀내며 최강석을 지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