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3 0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육아 위한 선택"…'미수다' 따루, 방송 최초 핀란드 라이프 공개

기사입력 2018.05.18 17:49 / 기사수정 2018.05.18 17:54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지난 2006년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하며 능숙한 한국어를 구사하며 인기를 끌었던 방송인 따루가 핀란드에서의 일상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TV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서는 지난 2006년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하며 능숙한 한국어를 구사하고, 직접 주막을 운영할 정도로 한국을 사랑한 방송인 따루 살미넨이 핀란드 라이프를 공개한다. 따루 살미넨-권명수부부는 “(핀란드에 계시는) 부모님에 대한 걱정과 이제는 가정을 이루고 싶다는 생각에 핀란드로 돌아왔다”고 말하며 현재 18개월 된 딸 아르미도 공개한다.

2018년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로 선정될 정도로 복지 문화가 정착된 핀란드. 따루는임신 때부터 입학 전까지 6년간 아이와 엄마의 건강과 성장과정 전체를 돌볼 수 있는 복지 시스템 네우볼라(Neuvola)를 소개한다. 또한 이유식을 데울 수 있는 전자레인지는 물론 기저귀를 갈면서 관람할 수 있는 영화관을 소개하며 ‘아이 키우기 좋은’ 핀란드의 복지문화를 공개한다.

따루 살미넨 가족은 ‘핀란드의 국민 작가’ 투오마스 퀴뢰를 만난다. 투오마스 퀴뢰는 베스트셀러 소설 ‘한국에 온 괴짜노인 그럼프’를 집필한 작가로 따루가 그 소설의 한국어 번역을 맡게 되면서 인연 맺었다. 투오마스 퀴뢰는 “따루가 한국어판 번역을 맡게 되며 친분을 쌓게 되었다”며 “따루가 한국 사람보다 한국어를 잘한다고 들었다”고 말하며 호탕한 웃음을 짓는다.

이어 따루가 유년시절을 보냈던 고향 마을도 방문한다. 우연히도 그녀 고향의 지명은 코리아(Koria). 가족이 모두 모여 담소를 나누는 동안 부엌에서는 따루의 어머니가 사위 명수씨와 함께 식사 준비를 시작한다. 북유럽 음식을 위한 재료들을 총출동시켜 사슴고기 미트볼, 으깬 감자 샐러드 등의 핀란드 가정식 음식을 한 상 가득 차려낸다.

방송 최초로 핀란드의 생활을 공개하는 방송인 따루 부부의 모습은 오는 19일 오후 9시 10분에 공개된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