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15 16: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한가인 그리고 의문의 시체"…'미스트리스', 미스터리 가득 예고편 공개

기사입력 2018.04.17 10:04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의 미스터리 서막을 알리는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한가인, 신현빈, 최희서, 구재이, 그리고 욕조 속 의문의 시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우리는 어젯밤 한 남자를 죽였다”는 메시지와 함께 죽은 남자의 정체에 대한 미스터리로 강렬하게 포문을 연 메인 예고 영상. “왜 그렇게 그 여자를 찾으려고 하는 건데요?”라는 김은수(신현빈 분)의 물음에 “죽여버릴려고요”라며 정색하는 차선호(정가람), 장세연(한가인)의 전화를 물끄러미 바라만 보는 한상훈(이희준), 멀리서 한정원(최희서)을 주시하는 권민규(지일주), 의문스러운 표정의 황동석(박병은)은 네 여자의 주변인인 이들 중, 죽음을 맞이한 사람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을 자아낸다.

이어 “우리 이제 어떡하지?”라는 말에 “먼저 치워야 되지 않을까. 저거”라며 어느 한 곳을 응시하는 세연과 고민에 빠진 은수, 큰 선글라스로 정체를 감춘 화영, 멍하니 학교 복도에 서 있는 정원의 모습이 등장한다. 네 친구의 평범했던 일상이 한 남자의 죽음으로 인해 어떻게 변해갈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대목.

특히 “맘 단단히 먹어. 저 남자가 우리한테 한 짓을 생각해”라는 세연의 단호함 아래 어두운 계단을 촛불에 의지해 내려오는 네 친구와 그들의 시선이 꽂힌 욕조 밖으로 나온 다리 하나로 인해 긴장감은 최고조로 오른다. 네 친구가 “더 완벽하게 감추었어야 했다”는 사건의 진실은 대체 무엇일까.

한편,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와 심리적인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 평범한 카페주인, 정신과 의사, 교사, 로펌 사무장 등 네 명의 여성들이 일련의 살인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연애시대’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탄생시켜온 한지승 감독의 첫 장르물 도전작으로, 영화 ‘6월의 일기’, ‘시간이탈자’ 등의 고정운 작가와 3월 말 크랭크인한 영화 ‘조선공갈패’ 김진욱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

지난 2008년 영국 BBC에서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가 원작으로, 2013년 미국 ABC에서 리메이크 될 정도로 탄탄한 작품성을 자랑하고 있다. 원작에서 네 여자가 가지고 있는 각각의 고민을 가져왔고, 여기에 OCN이 탄탄하게 쌓아온 미스터리와 스릴러의 장르물적 해석을 덧입혀 차별화된 이야기와 독특한 매력을 선사할 전망이다.

‘작은 신의 아이들’ 후속으로 오는 4월 28일 첫 방송.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