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4 00: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종합] '괴물신인' 더보이즈, 주학년 그룹→전원 센터 그룹 도전 나선다

기사입력 2017.12.06 16:13 / 기사수정 2017.12.06 18:14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보이그룹 더보이즈가 '전원 센터 그룹'을 노린다.

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더보이즈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우선 더보이즈는 "12명 멤버들이 가진 매력이 다 다르다. 이들이 한 팀으로 모였다는 것이 우리만의 강점이다"라고 소개했다.

더보이즈는 '전원 센터 그룹'이란 수식어를 원한다고 밝혔다. 영훈은 "우리 모두가 노력한다면 전원 센터라느 수식어에 부끄럽지 않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학년도 "전원 센터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성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선우는 "매일 매일 성장하는 그룹이 되는 것이 목표다. 그러면 우리가 나중에 다른 선배님들처럼 대단한 그룹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주학년은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가장 먼저 이름을 알린 바 있다. 더보이즈 대표 멤버로 불리고 있다.

이에 대해 상연은 "주학년이 '프듀2'에 나와 많은 것을 이루고 다시 더보이즈에 합류했다. 다른 멤버들을 알리는 것도 숙제다. 더 열심히 활동해서 매력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더보이즈에게는 아직 라이벌이 없다. 에릭은 "우리에게는 아직 라이벌이 없다. 우리 자신이 라이벌이다. K팝 시장을 더욱 알리기 위해 같은 동료라고 표현하는 것이 어울릴 것 같다. 다른 선배님들과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신 선우는 "많은 훌륭한 선배님들이 계시지만, 동방신기 선배님들이 많은 업적을 올리셨기 때문에 존경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쇼케이스 MC를 맡은 권혁수와 더보이즈는 남다른 인연을 갖고 있다. 권혁수가 더보이즈 데뷔전 리얼리티 '꽃미남 분식집'에 출연, 13번째 멤버로 활약한 바 있기 때문. 

에릭은 "권혁수 선배님과 촬영을 하면서 많은 조언을 얻었다. 모든 말들을 귀 기울여 들었다. 사소한 것이 도움이 됐고 배울 게 많았다"고 밝혔다. 

한편 더보이즈의 데뷔 타이틀 곡 '소년(Boy)'은 신인다운 풋풋함과 패기로 가득찬 중독성 있는 댄스 넘버다. '너만의 소년이 되겠다'고 자신있게 전하는 더보이즈의 당찬 포부와 메시지가 담긴 곡으로 매력을 더한다.

won@xportsnews.com /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