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1 19: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엑's 리뷰] '미우새' 母벤져스 앞에서 무장해제 된 김정은

기사입력 2017.11.13 11:35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배우 김정은이 '미우새' 어머님들 앞에서 무장해제 된 모습으로 솔직한 매력을 보여줬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정은이 스페셜MC로 참여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정은은 녹화장에 제일 먼저 도착해 어머님들을 맞이했다. 특히 김정은은 어머님들께 홍콩에서 직접 구입한 청심환을 예쁘게 포장해 선물하는 센스를 보여줬다. 홍콩서 친정어머니와 시어머니의 약을 구입하던 중 '미우새' PD로부터 섭외 전화를 받자, '미우새' 어머님이 바로 떠올라 그 자리에서 선물을 구입했다는 것. 김정은의 사려깊은 마음에 어머님들은 "시어머니께도 정말 잘 하겠다" "남의 시어머니들도 이렇게 생각해주니 너무 고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김정은은 이제 결혼 1년차가 된 신혼. 이에 토니안의 어머니는 "깨가 하루에 한 가마니씩 쏟아지겠다"고 말했고, 김정은은 "깨는 나오는데 가마니의 양은 달라지는 것 같다. 예전에는 한 가마니였는데, 이제는 반 가마니 정도 되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어머님들은 "결혼을 했으니 아이를 빨리 낳아야 한다"며 김정은의 2세 소식을 궁금해했다. 그러자 김정은은 "지금 밤낮으로 굉장히 열심히 노력 중이다. '미우새' 녹화 때문에 잠시 한국에 왔고, 다시 홍콩으로 돌아가야 한다. 한국에 있으면 좋겠지만 병원에서 지정해준 날짜 때문에 (남편이 있는) 홍콩으로 다시 가야한다"며 "꼭 열심히 잘 해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어머님들의 2세 질문에 솔직하게 답을 한 김정은은 뒤늦게 후회가 밀려왔는지 "이거 방송 나가도 되는거냐. (게스트들이) 무장해제 되도록 만드시는 매력이 있으신 것 같다"고 어머님들을 향한 틈새 칭찬도 놓치지 않았다. 

또한 이날 김정은은 "원래 잠을 잘 못자는 사람이었다. 여배우들은 다음 날 이른 시간부터 스케줄이 있으면 잠오는 약을 먹기도 한다. 그런데 지금은 신랑이랑 누워서 이야기를 하다보면 바로 잠이 든다"고 말하면서 남편과의 결혼 후 안정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은은 특유의 조곤조곤한 리액션과 함께 배려심이 가득 묻어나는 행동, 그리고 어머님들 앞에서 자신의 진짜 이야기를 솔직히 털어놓는 모습 등 꾸밈없는 매력으로 '미우새' 어머님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