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8 16: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데뷔' 레인즈 김성리 "'프듀2' 통해 친해져…만날 때마다 비"

기사입력 2017.10.12 14:18 / 기사수정 2017.10.12 14:18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그룹 레인즈 김성리가 레인즈 결성 과정을 밝혔다. 

12일 서울 광진구 YES24라이브홀에서 그룹 레인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선샤인(Sunshine)' 발매 기념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레인즈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참가 연습생이었던 김성리, 서성혁, 변현민, 장대현, 이기원, 주원탁, 홍은기가 의기투합했다. 

쇼케이스 첫 곡은 팬송 '톡톡(Rainy Day)'이었다. '톡톡' 무대를 마친 뒤 레인즈는 '타임 포 레인즈'라는 구호와 함께 첫 인사를 건넸다. 리더 김성리는 "이 시간만은 레인즈를 위한 시간이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운을 뗐다. 

레인즈라는 팀 결성에 대해 김성리는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을 통해 친해졌다. 친목 관계를 유지하다보니 연습도 같이하고 그랬었는데 우연찮게 날씨마다 항상 비가 왔다. 팬들이 레인즈라고 불러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기원은 "만날 때마다 비가와서 팬들이 레인즈라는 이름을 지어주셨는데 기쁘게 생각하는 게, 팬 여러분이 레인즈라는 이름을 주셔서 데뷔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레인즈는 12일 오후 6시 데뷔앨범 'Sunshine'을 공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