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1 21: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개그콘서트' 신봉선, 김대희에 과거 들통났다

기사입력 2017.08.13 22:26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신봉선이 김대희에게 과거가 들키고 말았다.

13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대화가 필요해 1987' 코너에서는 신봉선이 김대희에게 과거를 들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대희는 아버지 장동민에게 신봉선과의 일로 꾸중을 들었다. 장동민은 앞서 김대희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했던 신봉선을 두고 결혼까지 운운했다.

신봉선은 뒤늦게 미안해하며 김대희와의 술자리를 마련했다. 김대희는 그 자리에 이세진까지 불렀다.

신봉선은 김대희가 화장실을 간 틈을 타 이세진에게 "선배가 부른다고 오냐? 너 왜 이리 눈치가 없느냐"고 했다. 이세진은 "너도 눈치 없잖아"라고 하며 속으로는 "널 좋아한다고"라고 말하며 가슴 아파 했다.

신봉선은 김대희가 오기 전 "나 오늘 선배랑 키스하는 날이다. 간접키스"라고 하더니 김대희의 술잔에 침을 묻혔다.

김대희는 술잔의 비밀은 알지 못한 채 술을 마셨다. 신봉선은 자신의 술잔과 바뀌었다고 얘기를 했다. 이에 김대희는 술로 입과 혀를 씻어내고는 "괜찮다. 소독했다"고 했다.

그때 옆자리에 있던 남자들 중 임재백이 신봉선의 큰 목소리를 두고 시비를 걸었다. 김대희와 이세진은 당장이라도 남자들과 싸울 기세였다. 신봉선은 큰 싸움이 날까 염려하며 직접 나섰다.

남자들은 신봉선의 얼굴을 확인하고 바로 고개를 숙이며 그녀의 과거를 술술 털어놨다. 신봉선은 계속 "사람 잘못 봤다"고 말하면서 임재백 일행에게 당장 나가라고 했다.

신봉선의 과거를 알게 된 이세진은 그대로 도망쳤고 김대희 역시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신봉선은 술 한 잔을 들이키며 과거가 들통 난 것에 난감해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