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1 09: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엑's 초점] '군함도' 논란에 던진 물음표, 느낌표 될 수 있을까

기사입력 2017.07.29 14:10 / 기사수정 2017.07.29 14:29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어쩌다 여름극장 최대 기대작 '군함도'는 논란의 주인공이 됐을까.

지난 26일 개봉한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는 개봉 첫날 97만명으로 한국영화 최대 오프닝 스코어를 경신하고 3일만에 200만을 돌파하는 등 연일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군함도'에 쏟아진 관심은 호평만 있는게 아니다. 오히려 논란이 더 큰 상황. 스크린 독과점 논란을 시작으로 역사왜곡 의혹마저 시달리고 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이지만 대중에 잘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 영화로는 처음 선보인다는 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여기에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의 출연으로 조심스레 천만 영화를 점치기도 했다.

예상대로 흥행 중이다. 그러나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일까. '군함도'는 대중의 기대치를 만족시키지 못했다. '군함도'를 소재로 했다기엔 역사적 진실을 충분히 담지 못했다는 것. 그러나 일각에서는 영화는 영화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견도 팽팽하게 맞선다.


앞서 류승완 감독은 언론시사회 당시 "이 영화는 물론 군함도에 대해 알리기 위한 목적도 있지만, 군함도 안에서 있었을만한 이야기를 상상을 더해 만든 작품이다"라며 "이 영화가 꼭 온 국민이 봐야하고 이런 작품은 아니다. 그런 이야기는 부담으로 작용한다. 다만 이 영화를 만들면서 더더욱 군함도의 진실을 알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군함도'에 쏟아진 관심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한 바 있다.

류승완 감독의 말대로 '군함도'는 군함도라는 역사적 큰 틀에 입각해 류 감독의 연출과 극본이 결합돼 재탄생한 영화다. 이에 화려한 액션도, 극중 소소한 러브라인과 인물들의 갈등도 드라마적으로 표현돼 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여론이 상반되고 있는 것.

이에 류 감독은 직접 "왜곡 보도는 안타깝다"라며 "내가 취재한 사실을 기반으로 그려냈다. 엔딩크레딧에도 참고한 자료들을 자세히 넣어두었다"라며 역사왜곡 의혹에 대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군함도'는 이미 '베테랑' 등으로 대중에게 인정 받은 감독에 믿고 보는 배우들까지. 여기에 우리가 알고 싶었던 역사적 진실을 담은 '군함도'라는 소재까지 더해져 삼박자가 완벽해 보였다. 자연스레 흥행과 평 모두를 충족시키리라 예상했다. 그러나 '군함도'는 흥행 여부와는 또 달리 연일 논란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기만 해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논란과 별개로 흥행은 계속되고 있지만, 여름 스크린 시장에서 장기전에 돌입하기 위해서는 우선 대중을 설득하는 과정이 시급해 보인다. 대중은 '군함도'에 물음표를 던졌다. '군함도'가 해소되지 않은 아리송함을 느낌표로 바꿀 수 있을지 주목된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