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4 17: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1박 2일'X산골마을, 감동+재미 다 잡은 '훈훈 조합'(종합)

기사입력 2017.07.16 19:3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1박 2일' 멤버들이 일손돕기 여행을 마쳤다.

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 - 1박 2일 시즌3'에서는 멤버들의 워킹 홀리데이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두 곳으로 나뉘어 저녁식사를 준비했다. 삼굿마을의 차태현, 김종민, 데프콘, 정준영은 샘킴의 도움을 받아 마을 어르신들에게 저녁을 대접하며 마을 잔치를 벌였다. 산 속에 있는 김준호와 윤시윤은 자연인표 냉면으로 식사를 했다.

잠자리 복불복은 어르신들과의 '몸으로 말해요' 스피드 퀴즈로 결정됐다. 게임 결과 차태현, 김종민, 윤시윤은 실내취침을, 데프콘, 정준영, 김준호는 야외취침을 하게 됐다.

특히 산속의 김준호는 귀신이 나올 법한 정자에서 모기장을 치고 자야 했다. 윤시윤은 무서워하는 김준호를 위해 자진해서 야외취침을 하겠다고 나섰다.

삼굿마을의 기상 미션은 거품기와 달걀을 이용한 머랭치기였다. 머랭치기를 성공하지 못하는 1인은 산속에 있는 자연인에게 브런치를 배달하러 가야 했다. 가장 먼저 머랭치기를 시작한 정준영과 데프콘이 성공한 가운데 김종민과 차태현의 대결로 좁혀졌다.

차태현보다 먼저 시작한 김종민은 거의 머랭치기가 다 됐지만 간발의 차로 차태현에게 밀리며 자연인에게 가게 됐다. 김종민은 멤버들이 만들어준 토스트를 들고 산행을 시작했다.

알고 보니 김종민의 팬이었던 자연인은 김종민이 늡다리에 도착하자 격하게 환영했다. 김종민은 토스트를 건넸다. 김준호와 윤시윤, 그리고 자연인은 토스트를 흡입했다. 그런데 작가 한 명이 토스트를 먹다가 멈췄다. 토스트 복불복이었던 것. 다행히 멤버들과 자연인은 맛있는 토스트를 선택한 상황이었다.

삼굿마을에 남아 있던 멤버들은 어르신들에게 선물을 전하며 훈훈하게 일손돕기 여행을 마무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