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2 00: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엑's 이슈] '쇼미6' 에이솔 합격이 논란거리?…실력으로 입증했다

기사입력 2017.07.15 18:49 / 기사수정 2017.07.15 18:49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신예 여성래퍼 에이솔이 유명한 실력파 래퍼 페노메코를 누르고 승기를 거머쥐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여자 래퍼치고 잘했다"는 성차별 발언부터 "심사위원의 재량"이라는 객관적인 시선도 있다.

지난 14일 밤 11시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3차 예선 1:1배틀이 진행됐다. 지코의 크루 동료인 페노메코는 에이솔을 지목해 무대에 올랐다.

에이솔의 인지도가 낮아 모두가 페노메코에게만 기대를 보냈지만 결과는 '반전'이었다. 에이솔이 예상 외로 수준급 랩을 선보였고 심사위원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도끼는 "여자 래퍼가 폭격랩 하는 거을 처음봤다. 너무 좋다"고 극찬했으며, 타이거JK 역시 "처음으로 춤을 췄다"고 평가했다.

결국 에이솔이 페노메코를 제치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영광을 안았다.

방송 직후 일부 네티즌들은 불만을 표하고 있다. 첫방송 당시부터 주목받았던 페노메코의 탈락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에이솔의 합격은 분명히 힙합과 랩 전문가인 심사위원들이 고심끝에 내린 결정이다. 에이솔은 시청자와 심사위원들을 감동시켰고 충분히 합격할 능력, 향후 발전할 가능성을 갖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앞서 한차례 시끄러웠던 '인맥힙합'이 더 이상 효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것을 에이솔의 합격이 다시 한번 방증했다고도 분석할 수 있다.

"여자 래퍼치고 잘해서 붙었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댓글은 성차별이다. '쇼미더머니6'는 성별, 나이, 경력 모두를 지우고 벌이는 대결이다. 에이솔은 '이길 수 있는 랩'을 제대로 보여줬고 낮은 기대치에도 불구하고 스포트 라이트를 받는데 성공했다.

에이솔이 반전과 변수를 제공했다는 점만으로도 합격할 가치는 충분하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엠넷 '쇼미더머니6'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