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4 01: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꽃놀이패' 유병재, 흙길 잠입 성공…"전화로 하면 됐잖아?"

기사입력 2017.03.19 17:2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꽃놀이패' 유병재가 흙길에 잠입하는데 성공했다.

1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에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병재는 VJ로 위장, 흙길에 잠입했다. 흙길 멤버들이 문패에 집중하고 있을 때 유병재는 조세호에게 메시지 전달에 성공했다. 메시지엔 흙길 멤버들의 환승권에 대해 알려주면 조세호를 살려주겠다고 적혀 있었다.

꽃길로 돌아온 유병재는 "메시지는 전달했는데, 생각해보니까 그냥 전화로 하면 되는 거 아니였냐"라며 의문을 표했다. 이에 이재진은 "그렇지"라면서도 "완전 멋있었다"라고 말해줘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그냥 좀 살려달라. 나 힘들다'라고 적어 꽃길에 전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