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7 21: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해투' 신화, 역시 믿고보는 레전드 예능감 (종합)

기사입력 2017.01.13 00:25


[엑스포츠뉴스 최진실 기자] 신화가 믿고보는 예능감을 선보였다.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촉수엄금 신화의 블랙리스트' 특집으로 꾸며져 그룹 신화 멤버들이 출연했다. 

이날 신화는 에릭, 앤디, 김동완 그리고 전진, 신혜성, 이민우로 나뉘어 앉았다. 

신혜성은 전진의 옆에 앉기를 원했다며 "제가 하면 웃음을 실패한다. 못 살린다. 하지만 진이는 살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진은 "책임도 제게 있다"며 "뒤에서 저를 조종한다"고 자신의 비선실세가 신혜성 임을 알렸다. 

이에 신화 멤버들은 비선실세를 묻는 질문에 막내 앤디를 꼽았다. 에릭은 "앤디가 안무 연습할 때 휘어잡는 것이 있다"며 "욕을 해버린다"고 폭로했다. 

앤디는 자신이 리더가 된다면 어떻게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카리스마 있게 "다 죽었죠"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헤성은 이와 함께 앤디, 에릭과 LA파였음을 알리며 영어 이름이 스티브 정이라는 사실을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멤버들은 여전한 입담을 선보였다. 전진은 20년 동안 달라진 체력에 대해 "해외 콘서트에 가서 리허설을 했는데 민우가 넘어졌다"며 "그 옆에 신발이 벗겨져 있었는데 넘겨진 이유가 깔창 때문이었다. 누가 신어도 넘어질 수 밖에 없었다. 원래 잘 추지만 그 위에서 춤추는 것은 묘기 수준이다"고 말해 민우를 당황하게 했다. 

'삼시세끼'로 많은 인기를 얻었던 에릭은 민우의 추천으로 출연하게 된 것이라 말했다. 에릭은 "예능을 어려워 한다"며 "혼자서 2박 3일 간 촬영하는 것이 부담스러웠다. 최종적으로 고사하고 민우에게도 얘기했다. 그런데 '팀을 위해서 출연했으면 좋겠다'고 문자를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에릭은 민우에게는 다른 멤버들과 달리 동치미, 간장게장, LA갈비를 주지 않은 것이 알려져 민우를 분노하게 했다. 

신화 멤버들은 에릭의 '또 오해영' 출연 당시 평소 개구쟁이 모습과 달리 너무 멋있게 나오는 것 같았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민우는 에릭의 키스신에 바나나를 던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내 앤디는 형들의 피로를 풀어주는 하트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앤디는 원조 하트춤부터 2017 버전 업그레이드까지 열정적으로 선보였다. 이에 질세라 에릭 역시 삼바 고별 무대를 가지기도 했다. 

신화는 자신들을 둘러싼 '신화 타임'에 대해 해명했으며 신혜성과 에릭의 비즈니스 관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에릭은 '물과 기름 사이' 신혜성에 대해 언급하며 "저는 스킨십이 자연스러운데 혜성이는 질색해서 더 하고 싶었다"며 "그런데 이제는 손을 잡으면 잡아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화 멤버들은 잊을 수 없는 흑역사 사진에도 당황보다는 의연하게 패러디하는 쿨함, 청량 표정까지 보이며 '믿고 보는' 신화의 예능감을 드러냈다. 

true@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