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2: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런닝맨' 유해진, 외모 디스 선 긋는 유재석에 서운 '폭소'

기사입력 2016.10.09 18:44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유해진이 유재석의 발언에 서운해해 웃음을 안겼다.  

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유해진, 조윤희, 이준, 임지연 등이 출연, 한글날 특집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마지막 조원 교제 찬스 대결이 펼쳐졌다. 조원 중 2명은 제작진이 제시한 단어를 먼저 만들어야 발언권을 획득한다. 남은 인원은 먼저 2문제를 맞히면 승.

유해진 팀과 김종국 팀은 서로를 원치 않았다. 김종국은 "이준이 원래 잘생겼지만 더 잘생겨 보여"라고 밝혔다. 그러자 유재석은 "지금 해진이 형 디스하는 거예요?"라고 응수했다. 그러자 유해진은 "재석 씨 듣고 보니 기분 나쁘네. 자기는 아닌 것처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