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8 00: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태양의 후예', 경제효과 1조원 넘었다

기사입력 2016.04.29 11:41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송중기, 송혜교 주연 KBS 2TV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발생시킨 경제효과가 직간접적으로 1조원을 넘는다는 분석이 나왓다.
 
29일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한류 수출의 파급효과 - 드라마 '태양의 후예' 사례'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한류 콘텐츠 수출은 해당 분야 수익 증대라는 직접수출 효과 외에 국가 브랜드로 연관되면서 관련 소비재 수출, 관광객 유인 등의 간접수출 효과도 존재한다"며 "이로 인해 국내 생산 및 부가가치 증가, 취업 유발 등 국민경제 파급도 발생한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태양의 후예'는 중국(400만 달러)과 일본(160만 달러) 외에 대만, 홍콩, 필리핀,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과 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지역을 포함해 세계 32개국에 수출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집계된 수출액은 약 7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최대 수출 기록을 세운 MBC 드라마 '대장금'의 87개국 130억원으로 추산해 봤을 때, '태양의 후예'는 못해도 100억원 이상의 수출규모를 세울 것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이 뿐만 아니라 간접수출과 생산 및 부가가치 유발효과에서 관련 소비재 및 한류관광 수출액 1천480억원과 자동차 수출액 1천5백억원 포함 총 간접수출액만 2천980억원으로 이를 통한 생산 유발액 6천억원과 광고 효과를 감안하면 1조원 이상이 된다고 추정한 것이다.
 
여기서 드라마로 인한 한류 관광 수출액은 '별에서 온 그대'와 '대장금'의 선행 사례에서 보면 10만명 정도가 될 전망이다.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2014년 외래 관광객 실태조사'에 근거해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액을 1천102달러(125만원)로 잡고 한류관광 수출효과를 예상했다.
 
연구소는 "문화콘텐츠 산업은 해당 상품의 수출 외에 소비재 수출, 관광 효과, 광고효과, 국가 브랜드 개선 효과 등 간접유발효과를 통한 경제적 부가가치 창출이 타 산업보다 높다"고 '태양의 후예' 같은 문화 콘텐츠가 얻는 긍정적인 효과에 대해 설명했다.

fend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