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7 10: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남과 여' 전도연·공유, 복고 연인 변신 '자유로운 낭만' [화보]

기사입력 2015.10.16 15:31 / 기사수정 2015.10.16 15:41



[엑스포츠뉴스=김유진 기자] 영화 '남과 여'(감독 이윤기)의 주인공 배우 전도연과 공유가 화보를 통해 복고 연인으로 변신했다.

전도연과 공유는 최근 패션 매거진 '더블유코리아'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사진가 홍장현과 함께한 이번 커버 및 화보 속에서, 두 배우는 1960~70년대 젊은 연인의 자유로운 낭만을 연출했다.

화보 촬영에 이어진 인터뷰에서 전도연은 이윤기 감독과 이전에 함께한 '멋진 하루'가 자신의 필모그래피에서 아끼는 작품이라며, "감독님이 감정을 다루는 데 있어 무척 건조한 분인데, 그런 건조함이 '남과 여'에 묻어나면 어떨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다"고 '남과 여'를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배우와 감독은 서로의 성향에 영향을 주고 받는다고 말하며 "변신이라고 하면 흔히 장르적인 선택을 생각하지만 나에게는 그런 부분이다. 인물에 대해 다른 관점으로 보고 새로운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다면, 그게 연기 변신이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공유는 "멜로도, 배우 전도연과의 영화도 하고 싶었기에 결정하는 데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영화를 선택하는 기준에 대해서는 "나무보다 산을 보려고 노력하는 느낌에 가깝다. 나이가 들수록 좋은 영화의 일부로서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랄까. 강렬한 캐릭터로 내가 이미지 변신을 해봐야지, 이런 식으로는 접근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남과 여' 공개에 앞서 다시 한 번 연인으로 조우한 전도연과 공유의 화보와 인터뷰는 '더블유코리아' 11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사진= 더블유코리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