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7 22: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법적 대응"vs"IP차단·연락無"…효린 학교 폭력 둘러싼 진실공방[종합]

기사입력 2019.05.27 07:16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가수 효린을 둘러싼 학교 폭력 논란이 '진실게임'양상으로 번졌다. 효린 측은 강경 대응을 예고했고 최초 폭행 피해를 주장한 A씨는 "IP가 차단당했다"고 반박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15년 전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 현금등을 빼앗겼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놀랐다.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지만, 답장은 없었다"며 효린의 반성없는 태도를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효린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자 효린 측은 다음날인 26일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1차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A씨는 "15년 만에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라며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처럼 A씨는 강경한 태도를 취했지만 곧 모든 글을 삭제하며 의혹을 낳았다. 

이에 A씨가 효린의 이미지 훼손을 노리고 허위로 글을 작성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효린 측 역시 A씨의 글이 삭제되자 "불특정 다수에게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며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한 내용을 담은 두 번째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A씨는 기사 댓글을 통해 재차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A씨는 "기사 뜨고 몇 시간 뒤 효린에게 다이렉트메시지 답장이 왔다"며 "효린이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연락이 없다. 중학교 동창들에게 연락처를 묻고 다닌다길래 직접 연락처를 남겼으나 감감 무소식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포털사이트가 내 아이피를 차단시켰다"며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을 변경했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효린의 과거 학교 폭력을 둘러싼 논란이 진실 공방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최근 가요계에 번지고 있는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효린 측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