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6 18: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중동 데뷔전' 구자철, 90분 활약하고 3-0 대승에 기여

기사입력 2019.08.23 09:45 / 기사수정 2019.08.23 09:46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중동 무대로 거취를 옮긴 구자철(알 가라파)이 데뷔전부터 선발 출전해 대승에 기여했다.

구자철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와크라흐의 알 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알 샤하니야와 2019 스타스리그 1라운드(개막전)에 선발 출전했다. 팀은 3-0 승리를 거두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알 가라파는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구자철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서 전반 6분 만에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슈팅을 때리기도 했다. 후반 5분에는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는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후반 45분 압돌라흐 사에이와 교체아웃 되기 전까지 팀에 녹아든 모습을 보여줬다.

시즌 첫 경기에 나선 알 가라파는 아흐메드 알라 엘딘이 후반 19분과 후반 추가시간에 터뜨린 멀티골과 후반 27분 소피행 한니의 득점에 힘입어 큰 점수차 승리를 신고했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알 가라파 홈페이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