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30 11: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김주현과 제주도行…조성하 오판 밝힌다

기사입력 2020.11.21 22:15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가 김주현과 함께 조성하의 진실을 파헤치기로 했다.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7회에서는 박태용(권상우 분), 박삼수(배성우)를 찾아온 이유경(김주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유경은 박태용, 박삼수를 찾아와 "조기수(조성하)대법원장 날리자"라고 밝혔다. 박삼수가 의욕이 없다고 하자 이유경은 신발을 들고 "좋은 기자 되라고 이 신발 사주지 않았냐. 자료 확보해서 기사 썼는데 회사는 안 된다고 하고, 선배는 도인마냥 허무하다고 하고"라고 분노했다.

박태용은 일단 이유경을 진정시켰다. 이유경은 "조기수, 삼정시 3인조 사건만 그런 거 아니다. 상습범이다"라며 제주도 간첩 사건도 오판했다고 밝혔다. 결국 박태용은 박삼수에게 "우리 조기수 이 인간 잡읍시다"라고 나섰다. 이후 박태용은 이유경과 함께 제주도로 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