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05: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구미호뎐' 이동욱, 김범 먼저 구했다…조보아 목숨 위기 [종합]

기사입력 2020.10.29 23:53 / 기사수정 2020.10.29 23:5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구미호뎐' 남지아와 김범이 위기에 놓였다.

2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 8회에서는 남지아(조보아 분)가 위기에 놓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지아는 전생에 이연(이동욱)의 칼에 찔려 살해됐다는 것을 알았다. 이때 이연이 나타났고, "봤어? 대답해. 봤냐고"라며 물었다.

남지아는 "난 전생에 살해당했어. 네가 나를 죽였다. 처음부터 이무기를 잡을 생각으로 이연, 넌 날 제물로 던졌구나. 그게 진짜 너야?"라며 털어놨다.

이연은 "나야"라며 밝혔고, 남지아는 "몇 번이고 날 구해준 것도 수백 년이고 못 잊었던 그 첫사랑도"라며 눈물 흘렸다.



이연은 남지아가 자신과 함께 있으면 죽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고, "맞아. 내가 널 죽였어. 내 손으로 죽였다. 너를. 나란 놈이 원래 그런 놈이야"라며 거짓말했다.

남지아는 "그게 다야? 내 옆에서 나를, 내 마음을 멋대로 흔들어놓고. 차라리 변명이라도 해"라며 화를 냈고, 이연은 "가성비가 좋았던 것뿐이야"라며 마음에도 없는 모진 말을 내뱉었다.

남지아는 "근데 난 뭐 이렇게 가슴이 아프냐. 왜 네 손에 죽는 순간까지 온통 네 걱정이고 왜 너 때문에 눈물 나고 지랄이야"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연은 "착각하지 마. 지금 그 감정 네 거 아니야. 고작 전생 체험한 거 가지고 그 여인이 된 것처럼 굴지 마. 나쁜 놈한테는 마음 주지 마라. 특히 이번 생에서는 그런 실수하지 마. 그래야 오래 살아"라며 등을 돌렸다.



또 남지아는 전생을 아이템으로 촬영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어머니의 친구인 의사를 찾아갔다. 의사는 과거 남지아의 어머니가 전생에 대해 물어봤다고 말했고, "정말 아무 기억도 안 나는 거냐? 너 아홉 살 때 말이다. 네 엄마 부탁으로 최면 치료를 한 적이 있어"라며 귀띔했다.

이후 남지아는 최면 치료를 받았던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확인했다. 남지아는 이무기가 자신의 몸에 들어 있었던 것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

특히 이랑과 남지아는 각각 과거 기억에 갇혀 위기에 놓였다. 이연은 이랑에게 향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