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2 00: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 "이봉근 주인공 캐스팅…소리가 중요했기 때문" [엑's 인터뷰②]

기사입력 2020.06.30 17:22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조정래 감독은 영화 '소리꾼' 주인공으로 영화 연기 경험이 없는 이봉근을 택했다. 이는 '소리'를 중요시했기에 한 결정이었다.

'소리꾼'의 주인공은 갑자기 사라진 아내 간난(이유리 분)을 찾아 나서는 학규 역의 이봉근이다. 유명한 명창이고, 연극 무대에 오른 경험이 있는 인물이긴 하지만 영화 경험은 전무했다. 파격적인 캐스팅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주인공 발탁에도 영화 '서편제'는 큰 영향을 미쳤다. 조정래 감독은 "임권택 감독님이니까 가능했지만, 오정해 선배를 (주인공으로) 발탁했다. 신인이고, 판소리를 잘하는 건 알겠지만 그렇게 결정을 하지 않았나"라며 "지금은 오정해 선배랑 친해졌지만, 저한테는 대스타다. 지금도 오정해 선배를 보면 가슴이 두근거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리꾼' 영화라 소리꾼을 주인공으로 했다기보단,  소리 그 자체가 주인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유명한 배우들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고, 그분들도 (판소리) 라이브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주변에서 설득을 많이 했다. 그러던 중에 이상한 용기를 얻었다. '물랑루즈' 이완 맥그리거가 노래를 엄청 잘하지 않는데, 와닿더라. '맘마 미아!' 피어스 브로스넌은 고음이 안 되는데 절절하더라. 그래서 우리 영화에서는 소리가 중요하니, 거기에 집중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명창 중에서도 이봉근을 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조정래 감독은 무대에서 연기하는 이봉근을, 소리하는 이봉근보다 먼저 본 것이 큰 이유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봉근 씨가 판소리 명창으로도 유명하지만 뮤지컬에 출연했다. 소리보다 연기하는 걸 먼저 봤는데 잘하더라"며 "물론 스크린으론 첫 도전이라 박철민 선배랑 다들 엄청 도와주긴 했다"고 말했다. "봉근 씨가 캐스팅된 후에 '자네는 소리꾼 이봉근이 아니고 영화배우 이봉근이다'라고 말했다. 판소리 프로토타입을 이야기하는 영화이지, 잘하는 걸 이야기하는 게 아니니까"라는 말도 더했다.



이유리 캐스팅 역시 의외성이 짙다. 악녀 캐릭터로 잘 알려진 이유리이기에 기존 이미지와는 다른 인물을 맡기는 것이 쉽지 않았을 터. 조정래 감독의 팬심이 만든 결과였다.

조정래 감독은 "2006년에 드라마 '사랑과 야망'에서 이유리 씨를 처음 봤다. 메인 배역은 아니었는데 인상이 깊었다. 어린아이 같은 모습이 좋았던 것 같다"며 "'회신곡'이라는 단편 시나리오를 쓸 때 간난이 역할을 이유리 씨가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말로 과거부터 주인공으로 이유리를 생각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돌고 돌아서 이유리 씨가 와줬는데, 정말 너무 감사했다.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했다. 유리 씨가 흔쾌히 받아줘서 깜짝 놀랐다"는 말을 더하며 웃어 보였다.

끝으로 '소리꾼'을 많은 관객이 봐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흥행에 대한 이야기라기보다는 살기 너무 힘들지 않나. 사람과 사람이 서로 가까이하는 게 안 되니까. 이제는 우리가 당연하게 누렸던 것들을 못 누리는 시대가 된 게 너무 슬프다"며 "사람 때문에 힘들기도 하지만 사람만이 희망이기도 하다. 영화를 보고 코로나블루를 극복했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소리꾼'은 7월 1일 개봉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리틀빅픽처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