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2 00: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두데' 박문치 밝힌 #이효리 언니 #본명 박보민 #'쿨한 사이' 음원 [종합]

기사입력 2020.06.30 17:00 / 기사수정 2020.06.30 17:01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작곡가 박문치가 숨겨왔던 입담을 자랑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이하 '두데')에는 박문치, 강원우, 루루, 라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문치는 최근 예능 '놀면 뭐하니?'를 통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던 것을 언급, "일단 이효리 언니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언니가 언급해주셔서 (방송에) 출연하게 됐다"며 "무척 신기했다"고 전했다.

이에 DJ 안영미가 "벌써 이효리 언니냐"고 묻자 박문치는 "두 번 봤으면 언니라고 생각한다"고 재치있게 답변했다. 이어 "저를 잘 모르셔서 검색하신 것 같다. 빨리 프로필 사진을 바꿔야겠다"며 제 음악은 아시는 분들만 아는 느낌이었는데 대중들이 제 노래를 처음 접하셔서 신기했다"고 말했다.

'박문치'가 본명이냐는 질문에 그는 "본명은 박보민이다. 본명으로 '울희액이'를 발매했는데 노래에 비해 이름이 약하고 재미가 없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친구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는데 리스트 중에 박문치, 박점례 등이 있었다"며 "내가 키우는 강아지 이름이 뭉치인데 친구가 '문치' 어떠냐고 묻더라. SNS 아이디가 뭉치여서 박문치가 제일 끌렸다"고 '박문치'라는 예명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또한 박문치는 뉴트로 장르를 다루게 된 계기에 대해 "제가 그 시대를 알고는 있지만 기억하는 세대가 아니다. 그래서 그때의 느낌이 저한테 신선하게 다가왔다"며 "직접 이걸 한다면 신선하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박문치는 "저도 제 음악이 언제 바뀔지는 모르겠지만 많은 분들이 뉴트로를 좋아하시고, 저도 아직은 뉴트로가 재미있다. 당분간 (뉴트로를)가져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안영미가 '놀면 뭐하니?'에서 공개된 '쿨한 사이'라는 곡을 언급하자 박문치는 "'쿨한 사이'를 음원으로 발매해 달라는 분들이 많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이 프로젝트가 앨범이 될지 싱글이 될지 모르는 상태여서 확실하게 말하기 어렵다"며 "싹쓰리가 발매하지 않는다면 내가 바로 가져와서 발표할 거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문치는 지난 2017년 '울희액이'라는 싱글로 가요계에 데뷔, 프로젝트 그룹 '치스비치'로도 활동하며 많은 대중들에게 뉴트로 장르의 음악을 선보였다.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작곡 실력을 뽐내며 이름을 알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