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23: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집사부일체' 고두심, 사부로 등장 "전엔 제주도 하면 나였다"

기사입력 2018.06.24 18:5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고두심이 12번째 사부로 등장했다.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고두심이 제자들에게 간식을 제자들에게 나눠주었다.

이날 우연히 마주친 홍석천을 뒤로하고 제자들은 사부의 집으로 향했다. 제자들은 사부가 남긴 제주도 방언을 해석했다. 집을 구경하던 제자들은 갈치조림과 성게미역국을 발견했고, 어떻게든 사부의 메시지에 끼워 맞추려고 해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사부가 등장했다. 고두심이었다. 고두심은 "여기 오니까 좋다"라며 밝게 인사했다. 제자들은 "지금은 제주도 하면 이효리 씨지만, 전에는 이분이었던 것 같다"란 이선균의 힌트를 듣고 사부의 정체를 알았다고 밝혔다.

이에 고두심은 "전엔 제주도 하면 고두심, 고두심 하면 제주도였는데, 요즘 판도가 달라졌다. 어린 것들이 치고 올라와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